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참사 첫 경찰 보고, 발표보다 29분 일러" 대통령실 "오해"(종합)

송고시간2022-12-06 20:36

beta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6일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대통령실에 상황을 최초로 보고한 시각이 대통령실이 기존에 발표한 시점보다 더 이르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윤 의원이 경찰 보고가 이뤄진 시각을 오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의 윤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이날 공개한 자료를 보면 경찰청 상황담당관의 최초 보고는 10월 29일 오후 11시 36분에 이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건영 "대통령실 발표는 '10월 30일 0시 5분', 실제는 전날 오후 11시 36분"

대통령실 "11시 32분 경찰 통화 운영위에 보고…0시 5분은 위기관리센터 팩스"

"경찰 '이태원 참사' 대통령실 첫 보고, 발표보다 29분 일러"
"경찰 '이태원 참사' 대통령실 첫 보고, 발표보다 29분 일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지난달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문화거리를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6일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대통령실에 상황을 최초로 보고한 시각이 대통령실이 기존에 발표한 시점보다 더 이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윤 의원이 경찰 보고가 이뤄진 시각을 오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의 윤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이날 공개한 자료를 보면 경찰청 상황담당관의 최초 보고는 10월 29일 오후 11시 36분에 이뤄졌다.

해당 상황담당관은 이 시점에 문자메시지로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에 파견된 행정관 3명에게 수십 명이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하는 상황, '사람이 많아 호흡하기 힘들다'는 다수의 경찰 신고 내용 등을 전했다.

그는 30일 0시 26분과 0시 36분에도 인명피해 추정 내용과 경찰 측 조치 사항을 국정상황실에 보고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경찰 보고 시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난달 2일 언론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지난달(10월) 30일 0시 5분 경찰청으로부터 상황 보고를 접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의원은 이에 대해 "대통령실이 재난 대응에 있어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고자 경찰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10월 30일 0시 5분에 대통령실에 이뤄진 보고는 팩스로 보낸 상황보고서 형태였다.

윤 의원 측은 경찰이 보낸 상황보고서에 용산경찰서장의 현장 도착과 관련한 정보가 조작된 정황이 있다고도 지적했다.

0시 5분에 발송된 '상황보고 1보'에는 '11:00 30여 명이 의식이 없어 소방, 경찰, 일반 시민들이 CPR(심폐소생술)중' 이라는 내용이 첫 번째 조치사항으로 기록돼 있다.

그러나 같은 날 오전 1시 8분에 대통령실에 보낸 '상황보고 2보'에는 1보에는 없던 '22:17 경찰서장 현장도착, 안전사고 예방 등 현장지휘'라는 내용이 첫 번째로 등장한다.

이날 오후 9시 22분에 작성된 '상황보고 12보'에는 이 내용의 조치 시간이 '22:18'으로 수정됐고, '경찰서장 현장도착'이라는 문구도 '경찰서장 무전 지시'로 수정된다.

윤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관할 서장의 현장 도착 시간 조작이 누구의 지시로 이뤄졌는지 등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경찰의 첫 보고 시점이 기존에 브리핑한 것보다 29분 빨랐다'는 윤 의원의 지적은 당시 상황을 오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이 지난달 8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여야 의원들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정상황실은 10월 29일 오후 11시 32분에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장과 통화를 통해 사고 상황을 보고 받았다.

당시 용산경찰서 측은 "수십 명이 심정지 상태에 있고, 추가 피해 발생 등 심각한 상황"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10시 30일 오전 0시 5분은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가 팩스로 상황보고서를 접수받은 시점"이라며 "국정상황실은 그 전인 29일 오후 11시 32분에 경찰 구두 보고를 받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