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12년 만의 16강' 한국대표팀 7일 귀국…벤투·손흥민도 함께

송고시간2022-12-06 18:10

beta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위대한 여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친 한국 선수단 중 미드필더 정우영(카타르 알사드)과 골키퍼 김승규(사우디아라비아 알샤바브), 미드필더 정우영(독일 프라이부르크) 3명을 제외한 전원이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대표팀은 비록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자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위인 브라질에 완패해 원정 월드컵 사상 첫 8강 진출 꿈은 접었지만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루는 성과를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흥민 '엄지 척!'
손흥민 '엄지 척!'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답례하고 있다. 2022.12.6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위대한 여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친 한국 선수단 중 미드필더 정우영(카타르 알사드)과 골키퍼 김승규(사우디아라비아 알샤바브), 미드필더 정우영(독일 프라이부르크) 3명을 제외한 전원이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표팀은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다만, 항공편이 여의치 않아 선수단은 둘로 나뉘어 귀국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에 손흥민(토트넘)을 포함한 선수 10명은 도하에서 출발하는 직항편으로 이동하고, 코치 5명과 선수 14명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하게 된다.

축구협회는 귀국 직후 인천공항에서 간단한 환영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아쉬워하는 손흥민
아쉬워하는 손흥민

(도하=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12.6 utzza@yna.co.kr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한국시간 6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져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우리 대표팀은 비록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자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위인 브라질에 완패해 원정 월드컵 사상 첫 8강 진출 꿈은 접었지만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루는 성과를 냈다.

월드컵 16강 진출은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해도 한국 축구에는 세 번뿐인 쾌거였다.

생각에 잠긴 벤투 감독
생각에 잠긴 벤투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생각에 잠겨 있다. 2022.12.6 superdoo82@yna.co.kr

브라질전으로 한국 축구와의 4년여 동행을 마무리한 벤투 감독도 일단 선수단과 함께 한국으로 향한다.

한국 대표팀 사령탑으로 계약이 종료된 벤투 감독은 신변을 정리한 뒤 조국 포르투갈로 돌아갈 계획이다.

소속팀 경기에서 안와골절상을 당해 수술까지 받은 뒤 이번 대회에서 안면 보호대를 착용하고도 4경기를 모두 풀타임 뛰는 투혼을 펼친 '캡틴' 손흥민을 비롯해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 '포르투갈전의 영웅'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유럽파들도 한국으로 돌아가 잠시 휴식을 취하고 소속팀에 복귀한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