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바, 63년 만에 여자 복싱선수 대회 참가 허용

송고시간2022-12-06 17:12

beta

카리브해의 복싱 강국 쿠바가 여자 선수의 대회 참가를 허용했다고 6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혁명을 성공시킨 1959년 이후 쿠바 여자 복싱 선수들은 대회에 나설 수 없었다"면서 "복싱 강국 쿠바의 여자 선수들은 올림픽에 나서려면 망명밖에는 선택지가 없었다"고 전했다.

세계 무대에서 경쟁을 뽐낸 쿠바의 많은 선수는 1962년부터 모든 프로 스포츠를 금지한 자국 정부의 정책 때문에 망명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 복싱 대회 출전 허가 소식에 활짝 웃고 있는 쿠바 여자 복싱 선수
여자 복싱 대회 출전 허가 소식에 활짝 웃고 있는 쿠바 여자 복싱 선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카리브해의 복싱 강국 쿠바가 여자 선수의 대회 참가를 허용했다고 6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혁명을 성공시킨 1959년 이후 쿠바 여자 복싱 선수들은 대회에 나설 수 없었다"면서 "복싱 강국 쿠바의 여자 선수들은 올림픽에 나서려면 망명밖에는 선택지가 없었다"고 전했다.

쿠바는 아마추어 복싱 세계 최강 국가다.

1972년 뮌헨 올림픽 이후 쿠바가 올림픽에서 획득한 금메달만 41개로 역대 1위다.

이처럼 세계 무대에서 경쟁을 뽐낸 쿠바의 많은 선수는 1962년부터 모든 프로 스포츠를 금지한 자국 정부의 정책 때문에 망명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쿠바 여자 복싱 선수의 스파링
쿠바 여자 복싱 선수의 스파링

[AP=연합뉴스]

계속된 선수 유출로 경쟁력을 잃어가던 쿠바는 결국 지난 4월 전격적으로 아마추어 선수의 프로 진출을 허용했다.

이번에 여자 선수의 대회 출전 길을 열어준 것도 지속해서 하락하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책으로 풀이된다.

아리엘 사인스 쿠바 체육협회 연구소 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쿠바 여자 복싱은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우리에게 가져다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최근 차별을 없애기 위해 쿠바에서 제정된 가족법이 이러한 움직임의 법적 근거가 됐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에서 여자 복싱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건 2012년 런던 올림픽부터다.

알베르토 푸이그 쿠바복싱연맹 회장은 "우리는 잃어버린 시간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고, 이제껏 샌드백만 두들겨 왔던 여자 복싱 선수 레그니스 칼라는 "드디어 꿈이 이루어졌다"고 반겼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