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화계의 칸영화제'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 韓만화 2편 후보로

송고시간2022-12-06 16:44

beta

만화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 한국 작가의 만화 두 작품이 후보로 올랐다.

6일 앙굴렘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등에 따르면 내년 1월 열리는 제50회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부문에 최규석 작가의 '송곳'(INTRAITABLE)이, 아동 부문에는 박윤선 작가의 '부부와 친구들'(Boubou et ses amis)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앙굴렘국제만화축제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만화계 축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규석 작가의 '송곳'·박윤선 작가의 '부부와 친구들' 이름 올려…내년 1월 개최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공식부문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공식부문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만화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 한국 작가의 만화 두 작품이 후보로 올랐다.

6일 앙굴렘국제만화축제 홈페이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등에 따르면 내년 1월 열리는 제50회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부문에 최규석 작가의 '송곳'(INTRAITABLE)이, 아동 부문에는 박윤선 작가의 '부부와 친구들'(Boubou et ses amis)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송곳'은 프랑스계 대형마트를 배경으로 직원들을 부당해고하라는 지시를 받은 이수인 과장과 노동운동가 구고신이 대항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2015년에는 드라마로도 만들어졌다.

'부부와 친구들'은 강아지 '부부'와 함께 상상만 하던 엘프와 마법의 열쇠로 가득찬 세상을 모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수상 결과는 내년 1월 26∼29일 현지에서 발표된다.

앙굴렘국제만화축제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만화계 축제다. 한국인으로는 앙꼬 작가가 2017년 '나쁜 친구'로 이 축제에서 '새로운 발견상'을 수상한 바 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