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이재명, 사법 리스크 뛰어넘는 새 비전 형성 못 해"

송고시간2022-12-06 17:23

beta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관련, "이것은(사법 리스크는) 이것대로 가고 새로운 민주당의 미래비전을 던졌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YTN에 출연해 "사법 리스크는 이미 예견됐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 대표 취임 이후에 지금까지 100일 동안 새로운 미래비전, 민주당의 새로운 이미지가 형성되지 못해 굉장히 아쉽다"면서 "사법 리스크를 뛰어넘는 새로운 비전과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지 않느냐, 이것이 지금 형성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대로 갈 순 없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천권을 당 대표가 갖지 않는 디지털 정당으로 가야"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관련, "이것은(사법 리스크는) 이것대로 가고 새로운 민주당의 미래비전을 던졌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YTN에 출연해 "사법 리스크는 이미 예견됐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 대표 취임 이후에 지금까지 100일 동안 새로운 미래비전, 민주당의 새로운 이미지가 형성되지 못해 굉장히 아쉽다"면서 "사법 리스크를 뛰어넘는 새로운 비전과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지 않느냐, 이것이 지금 형성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대로 갈 순 없다"고 지적했다.

또 "(비전 제시를)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충분히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나, 지금 너무 움츠러든 모습이 아닌가"라며 "(민주당은) 지금의 틀을 깨고 품이 큰 당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30일에도 라디오에 출연, 이 대표를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에 빗대며 비판한 뒤 민주당의 분당(分黨)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다.

박 전 장관은 또 당 혁신 방향과 관련, "공천권을 당 대표가 갖지 않고 국민에게 돌려주는 디지털 정당으로 가야 한다"면서 "다오(DAO·탈중앙화된 자율조직으로 구성된 정당)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당 대표 1인에게 집중화된 공천 시스템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주장이다.

발언하는 박영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장
발언하는 박영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4 [박영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장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rbaek@yna.co.kr

한편, 비명(비이재명)계인 조응천 의원도 이 대표에 대해 사법 리스크를 문제 삼았다.

조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대장동 (의혹)의 진상에 대해 가장 잘 아는 분은 이 대표일 것이고, 사실은 이렇다고 말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통령·정부의 거듭된 실정에도 불구하고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하고 당의 지지율이 답보상태고, 당신의 사법 리스크로 당과 당원이 힘들어하는 문제에 대해 유감,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고위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최고위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5 srbaek@yna.co.kr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