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달은 50년 내 4번째로 더운 11월…평균최고기온 역대 최고

송고시간2022-12-07 09:00

beta

지난달 28일 11월이 다 끝나가는 시점에 제주 일최고기온이 27.4도를 기록하면서 제주에서 근대적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99년 만에 '11월 최고기온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례적으로 포근해 겨울이 오긴 오는 것인가 하는 의문까지 들었던 지난달 평균기온이 11월 평균기온으로는 50년 내 4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7일 발표한 올해 가을철 기후분석 자료에서 지난달 전국 평균기온이 평년(1991~2020년) 11월 평균기온(7.6도)보다 2도 높은 9.6도로 기상관측망이 전국에 확충돼 각종 기상기록 기준이 되는 1973년 이후 상위 4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운 날씨에 첫눈도 열흘 늦어…9~11월 가을철 평균기온은 역대 9위

가을철 강수량 평년 수준…중부와 남부 비 '부익부 빈익빈' 계속

12월이 코앞인데
12월이 코앞인데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낮 최고기온이 27도를 넘어 초여름 날씨를 보인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시 일도동 신산공원에서 시민들이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으로 산책을 하고 있다. 2022.11.28 dragon.m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지난달 28일 11월이 다 끝나가는 시점에 제주 일최고기온이 27.4도를 기록하면서 제주에서 근대적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99년 만에 '11월 최고기온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례적으로 포근해 겨울이 오긴 오는 것인가 하는 의문까지 들었던 지난달 평균기온이 11월 평균기온으로는 50년 내 4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7일 발표한 올해 가을철 기후분석 자료에서 지난달 전국 평균기온이 평년(1991~2020년) 11월 평균기온(7.6도)보다 2도 높은 9.6도로 기상관측망이 전국에 확충돼 각종 기상기록 기준이 되는 1973년 이후 상위 4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평균 최고기온은 16.5도로 평년 치(13.6도)보다 2.9도 높았고 11월 평균 최고기온으로는 1973년 이후 최고치였다.

지난달 평균 최저기온은 3.9도로 역시 평년 치(2.5도)를 1.4도 웃돌았다.

지난달 기온 추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기온 추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기온이 높았던 까닭은 중·하순에 찬 대륙고기압이 평년보다 약한 상황에서 이동성 고기압 영향으로 따뜻한 바람이 유입되고 여기에 일사효과가 더해져 낮에 기온이 크게 오를 때가 많았기 때문이다.

9~11월(가을철) 전국 평균기온은 14.8도로 평년 치(14.1도)보다 0.7도 높은 역대 상위 9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에 더해 9월 중순의 높은 기온이 지난 가을철 평균기온을 끌어올렸다.

9월 중순 전국 평균기온은 평년 치보다 2.5도 높은 23.2도로 역대 최고치였다.

제12호 태풍 무이파와 제14호 태풍 난마돌에서 더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9월 중순에 더웠던 것으로 분석된다.

가을철 기온 추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을철 기온 추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중순에 포근했던 탓에 올가을 첫눈은 평년보다 10일 정도 지각해 11월 말에 내렸다. 서울과 대전에서 각각 지난달 29일과 30일에 첫눈이 관측됐는데 이는 평년 첫눈일보다 9일과 10일 늦은 것이다.

다만 10월 중순에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일시적으로 확장했을 때가 있어서 첫서리는 10월 18~19일에 평년보다 일찍 내렸다. 서울과 광주 올가을 첫서리일은 10월 18일과 19일로 평년에 견줘 10일과 17일 일렀다.

지난 가을철 강수량은 290.9㎜로 평년 치(216.9~303.7㎜)와 비슷했다.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강수량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가을철에도 이어졌다.

중부지방 지난 가을철 강수량은 346.3㎜로 평년 치보다 33.8% 많았지만, 남부지방은 249.8㎜로 평년과 비슷했다.

가을철 강수량과 평년비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을철 강수량과 평년비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가을철 남부지방에 비가 평년과 비슷한 수준으로만 오면서 가뭄이 해갈되지 않고 이어졌다.

남부지방 중 특히 가뭄이 극심한 광주는 올해 들어 지난달 30일까지 강수량이 평년 같은 기간 강수량의 55% 수준인 739.3㎜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광주의 지난달 30일까지 올해 강수일은 79일로 평년과 비교해 한 달(31.7일) 적어 강수량과 마찬가지로 역대 가장 적었다.

지난 가을철 국내에 영향을 준 태풍은 제11호 태풍 힌남노와 난마돌 등 2개였으며 두 태풍 모두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뿌리고 강풍이 불게 했다. 힌남노는 9월 6일 부산 오륙도를 지날 때 측정된 중심최저기압이 955.9hPa(헥토파스칼)로 2013년 제14호 태풍 매미가 상륙했을 때(954.0hPa·통영)와 비슷했다. 중심기압이 낮을수록 강력한 태풍이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