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 가상화폐 산업 규제 추진…외국계회사 국내판매 제한

송고시간2022-12-06 15:37

beta

영국 재무부가 외국계 가상화폐 업체의 국내 판매 제한 등 가상화폐 산업에 대한 포괄적인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했다.

FT는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였던 FTX의 파산보호 신청 이후 가상화폐 산업에 질서를 부여하겠다고 공약해온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장관들이 곧 새로운 규제 체제에 대한 협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 규제안에는 외국계 기업의 국내 판매 제한, 광고 규제, 가상화폐 기업 청산 절차 등도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영국 재무부가 외국계 가상화폐 업체의 국내 판매 제한 등 가상화폐 산업에 대한 포괄적인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했다.

FTX발 가상화폐 위기 확산(CG)
FTX발 가상화폐 위기 확산(CG)

[연합뉴스TV 제공]

FT는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였던 FTX의 파산보호 신청 이후 가상화폐 산업에 질서를 부여하겠다고 공약해온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장관들이 곧 새로운 규제 체제에 대한 협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들은 이 규제안을 통해 금융행위감독청(FCA)이 가상화폐 기업의 운영 방식과 광고에 대한 감시 등 가상화폐 산업에 대한 광범위한 규제 권한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규제안에는 외국계 기업의 국내 판매 제한, 광고 규제, 가상화폐 기업 청산 절차 등도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이 규제안이 FTX의 파산보호 신청으로 가상화폐 시장이 혼란에 빠진 후 나왔다며 리시 수낵 총리는 앞서 재무장관이던 지난 4월 "효과적인 규제"가 영국이 암호자산 기술의 글로벌 허브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scite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