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와 두 아들 살해한 40대 첫 공판서 "용서받지 못할 것 알아"

송고시간2022-12-06 15:09

beta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내와 두 아들을 무참히 살해한 40대가 6일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 남천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45)씨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10월 25일 오후 8시 10분께 자신의 집인 경기 광명시 한 아파트에서 아내(42)와 두 아들(15세·10세)이 평소 자신을 무시하며 대든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한 둔기와 흉기로 이들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혐의 인정…유족 측 "피고인의 기억상실장애 주장 사실 아냐"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내와 두 아들을 무참히 살해한 40대가 6일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광명 세 모자 살해 A씨
광명 세 모자 살해 A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2부 남천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45)씨 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올해 10월 25일 오후 8시 10분께 자신의 집인 경기 광명시 한 아파트에서 아내(42)와 두 아들(15세·10세)이 평소 자신을 무시하며 대든다고 생각해 미리 준비한 둔기와 흉기로 이들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2년여 년 전 회사를 그만둔 이후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내면서 아내와 자주 말다툼하는 등 가정불화가 심해진 와중에 첫째 아들이 자신의 슬리퍼를 허락 없이 신고 외출했다는 이유로 폭언한 뒤 가족들을 살해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숨기기 위해 살해 직전 CCTV 사각지대를 이용해 집으로 들어가 큰아들과 아내, 막내아들을 차례로 살해했다.

광명 세 모자 살해 A씨
광명 세 모자 살해 A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범행 후 인근 PC방에서 2시간가량 만화를 보다가 집으로 돌아온 그는 "외출하고 오니 가족들이 칼에 찔려 죽어있다"라며 울면서 119에 신고했다.

A씨의 변호인은 이날 "피고인이 감형을 위해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건 아니지만, 8년 전 해리성 기억상실 장애를 앓았고 사건 발생 한 달 전쯤 기억이 차츰 돌아와 혼란을 겪는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분노가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 변호사는 피고인의 기억 상실 주장이 거짓이라며 피해자의 가족들이 법정에서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그는 "유족들은 오늘 피고인이 하는 말을 직접 듣고 싶었으나 피고인의 얼굴을 보는 게 아직 두려워 참석하지 못했다"며 "다음 재판 기일에는 증인으로 출석하고 싶고, 심리 상태상 어렵다면 진술서나 서면 등으로 의견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현재 상황이 현실 같지 않지만 제가 한 일은 사라지지 않는다"며 "인간적으로 도의적으로 법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것을 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다음 기일은 내달 10일이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