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환경운동연합 "군산으로 몰리는 라돈침대…소각 중단해야"

송고시간2022-12-06 15:26

beta

전북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방사능물질이 검출된 이른바 '라돈 침대'의 소각 계획을 철회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14개 단체는 6일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대진의 라돈 침대와 방사능 함유 생활제품 14t을 지난 9월 30일부터 이틀에 걸쳐 군산에서 시범 소각했다"며 "군산시와 시민에게 중대한 이 문제를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정부는 라돈 침대와 방사능 함유 생활제품 560t을 군산 지정폐기물 처리장에서 소각할 계획"이라며 "지난달 일부 소각 계획이 있었으나 현재는 미뤄진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방사능물질이 검출된 이른바 '라돈 침대'의 소각 계획을 철회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14개 단체는 6일 군산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대진의 라돈 침대와 방사능 함유 생활제품 14t을 지난 9월 30일부터 이틀에 걸쳐 군산에서 시범 소각했다"며 "군산시와 시민에게 중대한 이 문제를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군산 시민을 넘어 전북도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 일이자 라돈 침대 소각 문제를 쉽게 처리하려는 꼼수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정부는 라돈 침대와 방사능 함유 생활제품 560t을 군산 지정폐기물 처리장에서 소각할 계획"이라며 "지난달 일부 소각 계획이 있었으나 현재는 미뤄진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백t의 라돈 침대 등을 태울 경우 예기치 못한 심각한 방사능 오염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시범 소각 결과로도 방사능 농도를 판단하기 어렵고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말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폐기물 소각을 강행하면 바람 방향에 따라 전북 전역에 고농도 방사능 핫스팟이 형성될 수 있다"며 "인근 지하수와 토양을 오염시킬 가능성은 없는지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정부는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 소각 계획을 즉시 철회하고 시범 소각 결과를 시민에게 알려 알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