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방역완화 후 사재기 확산…독감치료제 가격 240% 급등(종합)

송고시간2022-12-06 17:32

beta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하던 중국이 최근 갑자기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 각종 방역물품과 의약품 사재기 바람이 불고 있다.

6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 등에 따르면 베이징과 광저우 등 일부 지역에서 해열제와 소염제 등 감기약에 대한 판매 규제가 해제되면서 약국마다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롄화칭원 판매 가격이 최근 최고 240% 급등했다고 현지 매체 홍성자본국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약국마다 감기약 품귀 현상…당국 가격 인상 단속

중국 약국
중국 약국

[바이두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하던 중국이 최근 갑자기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 각종 방역물품과 의약품 사재기 바람이 불고 있다.

6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 등에 따르면 베이징과 광저우 등 일부 지역에서 해열제와 소염제 등 감기약에 대한 판매 규제가 해제되면서 약국마다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당국의 유전자증폭(PCR) 검사 축소로 자가 검진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약국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신속항원 검사 키트를 구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 중국인은 연합뉴스에 온라인으로 자가검사 키트를 구입하기로 하고 결제까지 했지만, 며칠째 '배송 준비 중'이라는 표시만 있다고 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한 의약품 판매 온라인 쇼핑몰에서 감기약, 소염제, 해열제 판매량이 최근 20배 가까이 급증했다고 전했다.

11월 마지막 주 신속항원 검사 키트 판매액은 전주 대비 344% 증가했고, 독감 치료제인 '롄화칭원'에 대한 검색도 전년보다 2천 배 이상 증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홍콩 명보는 "PCR 검사소 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선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고 있고 사람들은 감기약과 해열제 사재기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롄화칭원 판매 가격이 최근 최고 240% 급등했다고 현지 매체 홍성자본국이 보도했다.

일부 약국에서 48정짜리 한 갑의 판매 가격을 102위안(약 1만9천 원)으로 올렸는데 종전에는 30위안(약 5천700원)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46위안(약 8천700원)으로 50% 오른 뒤 최근 인상 폭이 가팔라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최고 지도부인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가 지난달 11일 '방역 최적화 20가지 조항'을 발표한 데 이어 최근에는 방역 당국이 잇단 방역 완화 조처를 내놓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방역물품이 충분하다며 각 가정은 필요한 양만 사라고 제안하지만, 시민들의 불안감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일부 판매자들이 가격 인상에 대비해 제품을 비축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의약품과 방역물품 등에 대한 가격 인상 행위를 엄히 처벌하겠다며 강력하게 경고했다.

베이징시 시장관리감독국은 전날 오후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중국가격법'을 준수하라며 시장 주체들은 고객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쌀, 기름, 고기, 계란, 야채, 우유 등 주요 생필품은 물론 마스크, 소독제, 살균제 등 각종 방역물품의 가격을 인상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당국은 "판매자가 결탁해 시장 가격을 올리거나 경영자나 소비자의 합법적 권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며 "경쟁을 배제하는 독점 행위 등에 대해 엄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