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이틀째 철원서 포격 훈련…北, 또 훈련 트집 대응사격(종합)

송고시간2022-12-06 10:59

beta

한미가 6일 강원도 철원 인근에서 이틀째 포사격 훈련을 했다.

6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 오전 철원 삼율리 담터진지에서 이틀째 다연장로켓(MLRS) 훈련을 진행했다.

북한군은 전날에도 한미의 군사훈련을 트집 잡으며 130여 발의 대응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날 동서해상 완충구역에 130발 포병사격 가한 북한
전날 동서해상 완충구역에 130발 포병사격 가한 북한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북한이 동·서해상의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해상완충구역에 130여 발의 포탄 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힌 5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북한의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9·19 군사합의에 따른 완충구역 내부로 80여 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2022.12.5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한미가 6일 강원도 철원 인근에서 이틀째 포사격 훈련을 했다.

북한군도 이에 대응해 전날 이어 이날도 '대응 해상사격'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 오전 철원 삼율리 담터진지에서 이틀째 다연장로켓(MLRS) 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이날 포사격 훈련에서 MLRS 24발을 발사할 것이라고 공지한 바 있다.

북한은 이번 훈련에 대응해 이틀째 해상으로 포 사격을 감행했다.

탄착 지점은 해상 완충구역인 것으로 전해져 또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어제(5일)에 이어 오늘 9시 15분경부터 적들이 또다시 전선근접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되었다"며 "총참모부는 (중략) 지적된 전선포병구분대들에 즉시 강력대응경고목적의 해상실탄포사격을 단행할데 대한 명령을 내리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적측은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군은 전날에도 한미의 군사훈련을 트집 잡으며 130여 발의 대응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