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벽 16강 브라질전 앞두고 편의점 에너지음료 매출 '쑥'

송고시간2022-12-06 11:14

bet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전을 앞두고 편의점의 에너지음료와 커피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는 6일 브라질전을 앞둔 전날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너지음료 매출이 월드컵 시작 전인 지난달 14일보다 3.2배나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 상품은 주로 아침 시간대에 매출이 높지만 야간에 두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것은 새벽 경기를 앞두고 카페인이 든 커피 등을 많이 찾았기 때문이라는 게 CU의 분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전을 앞두고 편의점의 에너지음료와 커피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손흥민 CU
손흥민 CU

[CU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편의점 CU는 6일 브라질전을 앞둔 전날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너지음료 매출이 월드컵 시작 전인 지난달 14일보다 3.2배나 늘었다고 밝혔다.

커피 매출도 31.6% 늘었고 껌·사탕류는 33.3% 증가했다.

이들 상품은 주로 아침 시간대에 매출이 높지만 야간에 두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것은 새벽 경기를 앞두고 카페인이 든 커피 등을 많이 찾았기 때문이라는 게 CU의 분석이다.

또 최근 3일(3∼5일) 가나초콜릿 매출이 월드컵 이전 동일 기간(지난달 12∼14일) 대비 101.8%나 늘었는데 가나가 우리나라 16강 진출에 조력자 역할을 한 효과로 진단했다.

이 밖에도 손흥민을 브랜드 모델로 내세운 토트넘 직관 투어 이벤트에 1만5천 명이 참가해 3천 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CU는 소개했다.

CU 쏘니 챌린지
CU 쏘니 챌린지

[CU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븐일레븐도 전날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에너지음료 매출이 지난달 14일보다 2.5배나 늘었다고 밝혔다.

또 과자 매출은 45% 늘었고 즉석치킨 40%, 마른안주 35%, 맥주 30%, 도시락·김밥·삼각김밥 등 간편식 25% 각각 증가했다.

최근 3일(이달 3∼5일) 가나초콜릿 매출은 지난달 26∼28일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이마트24는 전날 오후 8∼10시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14일보다 비알코올 맥주 81%, 에너지음료 56%, 레디투드링크(RTD)커피 26%, 스낵 44%, 냉장냉동 간편식 39% 등 주류와 먹거리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새벽 4시에 경기가 시작돼 응원을 마친 뒤 일상을 시작해야 하는 만큼 주류보다는 비알코올 맥주와 에너지음료 등이 많이 팔린 것으로 보인다.

포르투갈전 당시 광화문 일대 편의점 모습
포르투갈전 당시 광화문 일대 편의점 모습

[이마트24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S25는 전날 전체 매출이 월드컵 개막일인 지난달 21일 대비 7.8% 늘었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치킨이 62.1% 늘었고 이어 스낵(50.4%), 맥주(46.8%), 냉동간편식(46.7%), 안주류(32.7%) 등 순이었다.

거리 응원이 열린 광화문광장 인근 10여개 편의점의 경우 매출이 가장 많이 오른 점포는 48.6% 증가했다.

GS25가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와 협업해 출시한 '토트넘신발튀김' 매출은 42.1% 늘었고 가나초콜릿은 166.9% 증가했다.

buil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