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호 "베트남과 공급망 협력 강화…1천억불 교역 달성"

송고시간2022-12-06 09:52

beta

한국과 베트남이 공급망 분야에서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양국 간 내년 교역규모는 1천억달러 상당으로 끌어올린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서 발언…"그린·디지털도 협력"

추경호 경제부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한국과 베트남이 공급망 분야에서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양국 간 내년 교역규모는 1천억달러 상당으로 끌어올린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양국 수교 30주년과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국가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마련된 이번 포럼은 '수교 30주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패러다임 변화'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추 부총리는 "한국과 베트남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관계를 격상한 만큼 함께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30년을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우선 팬데믹 확산과 경제 블록화 등으로 경제안보를 위한 한국과 베트남 간 공급망 협력이 중요해진 만큼,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등을 통해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요소수 대란 당시 베트남이 한국에 요소 5천t을 공급하고 한국은 베트남에 코로나19 백신을 공여한 바 있다.

추 부총리는 "양국 간 통상 협력의 외연도 더 확대해야 한다"면서 "내년에는 양국 간 교역규모를 1천억 달러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베트남 간 교역 규모는 지난해 기준으로 807억달러였다.

한국 정부는 베트남 정부와 소통(G2G)을 강화하고 무역금융을 확대하며 세관·통관도 개선할 예정이다.

추 부총리는 "그린·디지털 경제 전환을 위해 스마트시티, 정보통신기술(ICT), 신재생 에너지, 환경 인프라 분야 등 협력도 확장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는 기후변화, 신산업 등장에 따른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응해 한국과 베트남도 함께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