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일본 열도 4번째 8강 진출 실패에 '탄식'

송고시간2022-12-06 09:40

beta

일본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배하자 일본 열도에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

이날 0시 16강전이 시작되자 심야 시간임에도 도쿄, 오사카, 니가타 등 일본 열도 곳곳에서 단체응원전이 펼쳐졌다.

일본은 2002년, 2010년, 2018년에 이어 이번 대회에 네 번째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했지만, 네 차례 모두 8강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열도 곳곳서 심야 단체응원…대표팀 선전 칭찬하는 박수도

시부야 스포츠바에서 16강전 관람하는 도쿄 시민들
시부야 스포츠바에서 16강전 관람하는 도쿄 시민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도쿄의 번화가 시부야(澁谷)에 있는 한 스포츠바에서 약 120석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6일(한국시간)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일본-크로아티아전'에서 일본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2022.12.06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배하자 일본 열도에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

이날 0시 16강전이 시작되자 심야 시간임에도 도쿄, 오사카, 니가타 등 일본 열도 곳곳에서 단체응원전이 펼쳐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의 번화가 시부야(澁谷)에 있는 한 스포츠바에선 약 120석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닛폰"을 외치며 응원했고, 일본의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그러나 동점골을 허용하고 연장전에 이은 승부차기에서 일본 대표팀이 패배하자, 탄식 후 대표팀의 선전을 칭찬하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스포츠바에서 경기를 관람한 20대 회사원은 "화요일에 근무하지만, 동료들과 시합의 흥분을 공유하기 위해 왔다"면서 "(일본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독일과 스페인이라는 강호를 격파했다"며 4년 뒤 월드컵을 기대했다.

16강 크로아티아전 패배에 눈물 흘리는 일본 축구 팬
16강 크로아티아전 패배에 눈물 흘리는 일본 축구 팬

(알와크라[카타르] AP=연합뉴스) 일본 축구 팬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자국팀이 크로아티아에 패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접전을 이어갔지만, 승부차기에서 1-3으로 밀려 8강 진출에 실패했다. 2022.12.06 clynnkim@yna.co.kr

니가타(新潟)현 도카마치(十日町)시에선 크로아티아와 교류해온 일본 시민단체 '크로아티아 홈타운 클럽'이 시내 회관에서 약 500명이 참여한 단체 응원을 조직했다. 참가 시민들은 양국 국기를 흔들며 응원했다.

이 클럽의 회장인 와카야마 유타카(若山裕·66) 회장은 "두 나라 모두 소중하다. 이긴 나라가 진 나라 몫까지 힘내달라"고 말했다.

모리야스 하지메(54) 일본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용감히 싸워줬다"며 "결과는 아쉽지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90도로 고개 숙인 모리야스 일본 대표팀 감독
90도로 고개 숙인 모리야스 일본 대표팀 감독

(도하 AP=연합뉴스) 모리야스 일본 대표팀 감독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관중석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일본은 2002년, 2010년, 2018년에 이어 이번 대회에 네 번째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했지만, 네 차례 모두 8강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HQw5cLgwp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