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대거 발탁…"미래 준비 강화"(종합)

송고시간2022-12-06 10:25

beta

삼성전자[005930]가 작년에 이어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을 대거 발탁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된 이번 인사에서 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중심으로 '젊은 리더'를 과감히 기용해 세대교체를 가속하고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6일 임원 187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과·성장 잠재력 중심 임원 인사…신규 임원 평균 연령 46.9세

여성 9명·외국인 2명도 승진…젊은 리더 기용으로 세대 교체 가속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작년에 이어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을 대거 발탁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된 이번 인사에서 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중심으로 '젊은 리더'를 과감히 기용해 세대교체를 가속하고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6일 임원 187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직급별로 보면 부사장 59명, 상무 107명, 펠로우 2명, 마스터 19명이 승진했다.

작년에 부사장 68명, 상무 113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198명이 승진한 것과 비교하면 임원 승진 규모는 소폭 감소했다.

이번 인사에서 30대 상무는 3명, 40대 부사장은 17명이 나왔다. 이는 작년(30대 상무 4명, 40대 부사장 10명)보다 큰 규모다. 신규 임원 평균 연령은 46.9세로 작년(47.0세)과 비슷했다.

상무 승진자 중 최연소는 배범희 DX부문 생산기술연구소 H/W기술그룹 상무다. 올해 37세인 배 상무는 한국과학기술원 전기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세계 최초 RF 신호 전송 등 미래 주력 기술 확보와 다수의 논문·특허 출시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 배범희 상무
삼성전자 배범희 상무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0대 부사장 승진자 수는 작년에 이어 또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는 작년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통합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연소 부사장 승진자는 이정원 DS부문 S.LSI사업부 Modem개발팀장으로, 올해 45세다. 이 부사장은 모뎀 시스템 전문가로 모뎀 알고리즘 개선과 설계 최적화 등을 통해 5G 모뎀 성능 향상 등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인재와 기술을 중시하는 이 회장의 경영 철학이 임원 인사에도 반영됐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제 불황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한발 앞서 도전적으로 준비하고 과감하게 새로운 비즈니스를 찾을 수 있도록 젊은 리더와 기술 분야 인재 발탁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이정원 부사장
삼성전자 이정원 부사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역대 최연소 상무·부사장 기록은 깨지지 않았다. 역대 최연소 상무는 현재는 퇴사한 인도 국적 프라나브 미스트리씨로 2014년 33세에 상무로 승진했다. 역대 최연소 부사장은 2001년 43세에 부사장으로 승진했던 김인주 전 사장이다.

이번에 안희영 DX부문 VD사업부 서비스 PM그룹장 상무 등 여성 9명과 저메인 클라우제 DX부문 VD사업부 SEAVO 상무 등 외국인 2명도 승진 명단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조직의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2018년 12월 11명, 2020년 1월 9명, 2020년 12월 10명, 2021년 12월 17명 등 매년 10명 안팎의 여성·외국인 임원을 배출하고 있다.

전날 사장단 인사에서는 이영희 DX부문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이 글로벌마케팅실장 사장으로 승진하며 삼성 사상 처음으로 오너가 출신이 아닌 여성 사장이 탄생했다.

삼성전자는 사장단 인사에 이어 이날 임원 인사를 실시,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했으며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 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그래픽] 삼성전자 임원인사 특징
[그래픽] 삼성전자 임원인사 특징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