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脫중국 가속화…아이폰 이어 아이패드도 인도서 생산 검토

송고시간2022-12-06 04:01

beta

애플이 주요 제품 생산의 '탈(脫)중국' 계획을 가속하는 가운데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중국에서 인도로 생산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전문방송 CNBC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인도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애플이 아이패드 생산 중 일부를 중국에서 자국으로 가져오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제는 최신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인도에서 생산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NBC, 인도 정부 관계자 인용해 보도…"생산 시기는 정해지지 않아"

애플의 10세대 아이패드
애플의 10세대 아이패드

[애플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애플이 주요 제품 생산의 '탈(脫)중국' 계획을 가속하는 가운데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중국에서 인도로 생산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전문방송 CNBC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인도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애플이 아이패드 생산 중 일부를 중국에서 자국으로 가져오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수년간 인도에서 구형 아이폰을 생산해 온 애플은 지난 9월 출시한 스마트폰 새 모델 아이폰 14를 인도에서도 생산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제는 최신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인도에서 생산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CNBC 방송은 인도에서 아이패드를 언제부터 생산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이패드의 생산 이전은 중국 정부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지난 2주간 중국에서 관련 시위가 있고 난 이후 애플로서는 공급망을 다양화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지난 3일 애플이 중국에서 인도와 베트남 등 아시아 다른 나라로 생산을 옮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소식통들은 아이패드와 같은 복잡한 기기를 제조하기 위해서는 고도로 숙련된 인재와 전문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인도에서는 이런 역량을 지닌 기술자들이 부족해 애플의 계획은 지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인도와 중국이 최근 수년간 영토 분쟁을 벌이며 긴장이 고조되면서 양국 국경에서 군사력이 증강하고 있는 것도 우려스러운 점이라고 덧붙였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