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백악관 "中, '도발중단' 대북 영향력 행사해야…오히려 그 반대"

송고시간2022-12-06 03:03

beta

미국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재차 주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미중 정상회담 이후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하지 않게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징후가 있느냐'는 질문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에서 중국이 북한에 행할 수 있는 영향력에 대해 매우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전혀 행사하지 않고 있는데다, 오히려 이를 방관하며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 더 많은 미사일 발사…국제사회, 여전히 해야 할 일 많아"

지난달 첫 대면 회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난달 첫 대면 회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재차 주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미중 정상회담 이후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하지 않게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징후가 있느냐'는 질문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에서 중국이 북한에 행할 수 있는 영향력에 대해 매우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우리는 중국이 북한의 이웃이자 무역 파트너일 뿐 아니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으로서 그 영향력을 적절하게 사용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핵심은 중국이 일종의 그러한 효과를 내도록 그들이 북한에 적용할 수 있는 그런 영향력을 사용하는 것을 우리가 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오히려 그와는 정반대"라고 지적했다.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전혀 행사하지 않고 있는데다, 오히려 이를 방관하며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커비 조정관은 "지난 달만 해도 북한은 더 많은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따라서 우리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믿으며, 중국이 그런 일을 시작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중국의 대북 영향력 행사를 거듭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시 주석과의 첫 대면 회담에서 북한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하도록 촉구해야 한다며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시 주석은 별다른 호응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들어 전례없이 많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기록적인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은 한국시간 5일 북방한계선(NLL) 북방의 해상완충구역에 방사포로 추정되는 130여 발의 포탄을 퍼부었다.

지난달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이후 17일 만에 재개된 무력 시위였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