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EU산 전기차배터리, 美IRA 혜택받을 수 있는지 논의중"

송고시간2022-12-06 03:00

beta

프랑스가 전기차 배터리 등 유럽연합(EU)산 친환경 제품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측과 이러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르메르 장관은 우선 전기차 배터리와 같이 미국에서 판매하는 특정 EU 제품을 보고 있으며, 나중에 다른 모든 친환경 제품도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가 전기차 배터리 등 유럽연합(EU)산 친환경 제품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측과 이러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르메르 장관은 우선 전기차 배터리와 같이 미국에서 판매하는 특정 EU 제품을 보고 있으며, 나중에 다른 모든 친환경 제품도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주 미국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IRA가 품고 있는 문제를 제기한 이후 취해진 후속 조치라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워싱턴DC에서 미국 의원들과 업무 오찬을 하면서 IRA가 프랑스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언급하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를 의식한 듯 바이든 대통령은 이튿날 마크롱 대통령과 회담을 마치고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IRA에 "작은 결함들"이 있다고 인정하며 조정을 시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후 언론 인터뷰 등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IRA가 야기한 분쟁을 조정하기로 합의했으며, 내년 1분기 안에 마무리 짓고 싶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함께 미국을 함께 찾은 르메르 장관은 지난 주말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과 다음 대응 방안을 조율했다고 전했다.

IRA는 기후변화 대응 차원에서 온실가스 감축 등을 위한 대규모 투자를 한다는 게 골자이지만, 그 속에 북미산 전기차에만 구매 시 최대 7천500달러(약 1천만 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는 내용이 담겨 한국과 유럽 등에 대한 차별 논란이 일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