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경없는기자회 "尹대통령 행보 우려…MBC 차별조치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2-12-06 02:18

beta

국경없는기자회(RSF)는 5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의 최근 공영 방송 MBC에 대한 언어적 공세와 차별적 조치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가 있는 RSF는 이날 홈페이지에 영문으로 올린 성명에서 "MBC에 대한 차별적 조치 철회"와 "무기한 중단한 일일 도어스테핑 재개"를 촉구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경없는기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명
국경없는기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성명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국경없는기자회(RSF)는 5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의 최근 공영 방송 MBC에 대한 언어적 공세와 차별적 조치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가 있는 RSF는 이날 홈페이지에 영문으로 올린 성명에서 "MBC에 대한 차별적 조치 철회"와 "무기한 중단한 일일 도어스테핑 재개"를 촉구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RSF는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이러한 행보는 정보에 대한 대중의 권리를 위협할 수 있으며, 언론인에 대한 괴롭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세드릭 알비아니 RSF 동아시아 국장은 "한 국가의 정상은 어떤 상황에서도 어느 언론이 국가 정상의 활동을 보도할 수 있는지, 어떻게 보도하는지, 어떤 질문이 적합한지를 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알비아니 국장은 "민주주의에서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언론인이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한다고 해서 비난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공익에 봉사하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라고 부연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