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호날두의 수모…포르투갈 축구팬 70% "선발서 빼자"

송고시간2022-12-05 18:59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부진한 포르투갈의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자국 팬들에게까지 외면받고 있다.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4일(현지시간)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포르투갈 축구 팬 10명 중 7명은 그런 중요한 경기에서 호날두를 선발 명단에서 빼야 한다고 답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벤투호 16강 공신' 호날두의 조력 순간
'벤투호 16강 공신' 호날두의 조력 순간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전반 27분, 이강인의 코너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골문 앞에 떨어져 김영권의 동점골 '어시스트'가 되고 있다. 2022.12.3 utzza@yna.co.kr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부진한 포르투갈의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자국 팬들에게까지 외면받고 있다.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4일(현지시간)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호날두가 계속 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독자의 70%가 '아니요'라고 답했다. '예'라는 답변은 30%에 불과했다.

포르투갈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4시 스위스와 16강전을 치른다.

포르투갈 축구 팬 10명 중 7명은 그런 중요한 경기에서 호날두를 선발 명단에서 빼야 한다고 답한 것이다.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1차전 가나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올렸을 뿐 우루과이, 한국을 상대로는 침묵했다.

특히 한국전에선 여러 차례 찾아온 득점 기회를 날렸고, 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는 '기록되지 않은 어시스트'로 동점 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축구선수 최고의 상인 발롱도르 5회 수상자인 호날두는 명성에 비해 이렇다 할 활약 없이 후반 20분에 조기 교체됐다.

포르투갈 현지 언론은 호날두의 입 모양을 분석해 호날두가 교체 사인에 거칠게 불만을 표출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한국의 16강 진출에 '숨은 공신'으로 활약하며 한국에선 호감도가 급격하게 상승했지만, 자국에서는 팬들의 마음에서 멀어지고 있다.

30대 중반을 훌쩍 넘어선 호날두는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이다.

A매치 192경기 118골, 월드컵 출전 5회에 빛나는 호날두는 과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까.

아쉬운 호날두
아쉬운 호날두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호날두가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12.3 superdoo82@yna.co.kr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