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물가·소득 감소에 내년 가계 소비 2.4% 줄어들 듯"

송고시간2022-12-06 06:00

beta

내년 고물가와 경기침체 영향으로 가계 소비가 올해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지난달 11~18일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3년 국민 소비지출 계획'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내년 가계 소비 지출은 올해와 비교해 평균 2.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경련 설문조사…응답자 56% "소비지출 축소 계획"

마트에서 장 보는 시민들
마트에서 장 보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내년 고물가와 경기침체 영향으로 가계 소비가 올해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지난달 11~18일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3년 국민 소비지출 계획'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내년 가계 소비 지출은 올해와 비교해 평균 2.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2%는 내년 소비지출을 올해 대비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득분위별로 보면 상위 20%인 소득 5분위만 소비 지출이 증가(0.8%)하고, 나머지 소득 1~4분위(하위 80%)는 모두 소비 지출이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1분위는 6.5%, 2분위는 3.1%, 3분위는 2.0%, 4분위는 0.8% 소비가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소득이 낮을수록 경기침체에 따른 소득 감소 영향을 많이 받아 소비 여력도 비례적으로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전경련 설문조사
전경련 설문조사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 지출을 축소하는 주요 이유로는 43.9%가 물가 상승이라고 답했다. 실직·소득 감소 우려(13.5%), 세금·공과금 부담(10.4%), 채무 상환 부담(10.3%) 등이 뒤를 이었다.

여행·외식·숙박(21.0%), 내구재(15.4%), 여가·문화생활(15.0%) 등의 소비를 줄이겠다는 응답자들이 많았다.

응답자의 74.5%는 내년에 경기침체의 강도가 커질 것으로 우려하면서 가계 형편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소비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세 지속(46.0%), 금리 인상(27.0%), 세금·공과금 부담 증가(11.9%),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8.9%) 등이 꼽혔다.

65.3%는 물가와 채무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내년에 계획한 소비를 이행하는 데 소비 여력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소비 활성화 시기에 대해 응답자의 24.1%는 2024년 상반기, 21.9%는 내년 하반기, 21.5%는 '기약 없음'이라고 답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내년에 1%대의 저성장이 현실화할 경우, 가계 소비가 악화할 우려가 있다"며 "민간 소비의 핵심인 가계 소득 보전을 위해 일자리 유지·창출 여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