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5년전 사라진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사체, '등잔 밑' 박물관 방치

송고시간2022-12-05 16:39

beta

호주에서 85년 전 실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마지막 사체가 알고 보니 박물관 벽장에 방치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호주 최남단 태즈메이니아섬에서 서식하던 고유종으로, 호랑이는 아니지만 등에 줄무늬가 있어서 이같은 이름으로 불렸다.

연구진은 비공개로 남아있던 1936∼1937년 박제사 기록을 뒤져본 끝에 박물관 벽장에 있던 가죽과 뼈대가 마지막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사체라는 것을 알아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36년 마지막 개체 동물원서 사망…사체 기록 분실

알고보니 박물관 벽장에 보관…이름표 달고 정식 전시

TMAG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전시
TMAG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전시

[TMAG 트위터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호주에서 85년 전 실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마지막 사체가 알고 보니 박물관 벽장에 방치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호주 최남단 태즈메이니아섬에서 서식하던 고유종으로, 호랑이는 아니지만 등에 줄무늬가 있어서 이같은 이름으로 불렸다.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밀렵꾼에 시달리던 끝에 1936년 9월 태즈메이니아섬 호바트 동물원에서 마지막 개체가 죽은 것을 끝으로 지구상에서 멸종됐다.

당시 죽은 개체의 행방 또한 미스터리로 남았다.

암컷이었던 마지막 개체의 가죽과 뼈대가 태즈메이니아 지역 박물관인 TMAG로 옮겨졌는데, 이후 이관 기록이 분실되면서 지금까지 자취를 찾을 수 없는 상태로 남아 있었다.

그런데 TMAG 연구진의 끈질긴 추적 끝에 박물관 벽장에 있던 사체가 알고 보니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마지막 잔해인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연구진은 비공개로 남아있던 1936∼1937년 박제사 기록을 뒤져본 끝에 박물관 벽장에 있던 가죽과 뼈대가 마지막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사체라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진은 "수십년 간 학자들이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행방을 찾아 헤맸지만 소용이 없었다"면서 "사체가 버려진 것으로 소문이 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이 사체는 호주 전역을 돌며 순회 전시되기도 했는데,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라는 것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한다.

연구진은 "이 가죽은 박물관에 소장된 것 중 상태가 양호해서 순회 전시용으로 선택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름을 되찾게 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가죽과 뼈대는 박물관에 전시 중이라고 BBC 방송은 전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