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리목월문학상에 소설가 김훈, 시인 이기철

송고시간2022-12-05 15:20

beta

동리목월기념사업회와 경북도, 경주시는 2022 동리목월문학상 수상작으로 소설가 김훈의 '하얼빈', 시인 이기철의 '영원 아래서 잠시'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동리목월문학상은 경주 출신 소설가인 김동리와 시인 박목월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197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시인 이기철씨는 시집 '청산행' 등 다수 시집과 산문집을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설가 김훈
소설가 김훈

[동리목월기념사업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동리목월기념사업회와 경북도, 경주시는 2022 동리목월문학상 수상작으로 소설가 김훈의 '하얼빈', 시인 이기철의 '영원 아래서 잠시'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동리목월문학상은 경주 출신 소설가인 김동리와 시인 박목월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소설가 김훈씨는 오랫동안 언론인으로 활동했고 소설 '칼의 노래', '남한산성' 등을 펴냈다.

197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시인 이기철씨는 시집 '청산행' 등 다수 시집과 산문집을 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수상 작가에게 각각 6천만원의 상금을 준다.

시상식은 9일 오후 5시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다.

시인 이기철
시인 이기철

[동리목월기념사업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