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곶자왈공유화운동 15년 만에 첫 '사유지 무상기증'

송고시간2022-12-05 15:01

beta

2007년 제주 곶자왈 공유화 운동이 시작된 지 15년 만에 처음으로 사유지 곶자왈을 무상으로 기증한 사례가 나왔다.

5일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에 따르면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와 테디베어뮤지엄의 모기업인 JS&F(대표 김준)가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산 8번지 곶자왈 1만6천346㎡(약 5천평)을 재단에 기증했다.

김범훈 재단 이사장은 "이번 도내 최초 사유지 곶자왈 무상 기증을 계기로 곶자왈 공유화 운동에 많은 기업과 토지주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JS&F, 곶자왈공유화재단에 5천평 기증…상생 협약 실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007년 제주 곶자왈 공유화 운동이 시작된 지 15년 만에 처음으로 사유지 곶자왈을 무상으로 기증한 사례가 나왔다.

곶자왈 토지 무상 기증식
곶자왈 토지 무상 기증식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곶자왈'은 화산활동으로 분출한 용암류가 만들어낸 돌무더기 지대에 다양한 식물이 군락을 이룬 제주의 숲을 말한다.

5일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에 따르면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와 테디베어뮤지엄의 모기업인 JS&F(대표 김준)가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 산 8번지 곶자왈 1만6천346㎡(약 5천평)을 재단에 기증했다.

이는 감정평가액 기준 약 1억3천만원 상당이다.

JS&F는 또한 재단과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해 곶자왈 공유화 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골프장에 '도네이션 홀'(Donation Hole)을 운영해 곶자왈 공유화 기금을 모금해 기부하고, 리조트 내 곶자왈 지역을 개방해 투숙객과 방문객에게 제주 곶자왈을 홍보할 계획이다.

김범훈 재단 이사장은 "이번 도내 최초 사유지 곶자왈 무상 기증을 계기로 곶자왈 공유화 운동에 많은 기업과 토지주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곶자왈공유화재단은 귀중한 자연자산인 제주의 숲 곶자왈을 도민 힘으로 지켜나가기 위해 2007년 4월 설립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기금 후원을 받아 사유지 곶자왈 매입을 진행하고 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