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방역 완화에 위안화 환율 두달여만에 달러당 6위안대 회복

송고시간2022-12-05 14:42

beta

중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완화하는 조치가 잇따라 나오는 등 '제로 코로나' 정책의 변경이 사실상 기정사실화 하면서 위안화 가치가 두 달여 만에 달러당 6위안대를 회복했다.

역내·역외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위안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9월 중순 이후 두 달여 만에 처음이다.

중국 당국이 지난달 말 베이징, 상하이, 우한 등지에서 제로 코로나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가 발생한 이후 방역 정책 기조를 바꿔 통제 완화에 나서면서 위안화 강세를 이끄는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중국 증시도 강세…일상회복 수혜주 찾기 움직임

상하이 증시
상하이 증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완화하는 조치가 잇따라 나오는 등 '제로 코로나' 정책의 변경이 사실상 기정사실화 하면서 위안화 가치가 두 달여 만에 달러당 6위안대를 회복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한국시간 5일 오후 2시 28분 현재 역내 위안/달러화 환율은 전장보다 0.0955위안 떨어진 6.9580위안, 역외 위안/달러화 환율은 0.0744위안 하락한 6.9466위안을 각각 나타냈다.

역내·역외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위안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9월 중순 이후 두 달여 만에 처음이다.

중국 당국이 지난달 말 베이징, 상하이, 우한 등지에서 제로 코로나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가 발생한 이후 방역 정책 기조를 바꿔 통제 완화에 나서면서 위안화 강세를 이끄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베이징, 청두, 톈진, 선전, 상하이 등 대도시들은 잇따라 대중교통 이용 때나 공공장소 출입 시 하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증명 확인을 중단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열린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의 회담에서 코로나19 기존 변이보다 덜 치명적인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어 봉쇄 규정 완화가 가능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연방은행 전략가들은 "위안/달러 환율은 중국이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에서 벗어날 추가적인 신호가 있다면 하락 폭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며 위안화 가치의 추가 상승을 예상했다.

범 중국 증시도 강세를 보여 같은 시간 홍콩 항셍지수는 3.30%, 홍콩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3.53% 각각 뛰어올랐다.

중국 본토 상하이종합지수는 1.59%, 선전성분지수는 0.55% 각각 상승했다.

지난달 중국 당국이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면서부터 중국 증시는 강세를 보였다.

HSCEI 지수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40% 급락한 후 지난달 29% 반등했다.

투자회사 Abrdn(옛 스탠더드 라이프 애버딘) 아시아태평양 최고경영자(CEO)인 르네 부엘만은 지금이 중국 주식을 사기 좋은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럽과 미국 투자자들은 제로 코로나 정책이 중국 경제성장에 가하는 제약에 대한 불안과 미·중 갈등,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지정학적 요인 때문에 중국 주식에 다시 투자하기를 주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증시가 회복 흐름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은 장기 투자할 수 있는 일상 회복 수혜주 찾기에 나섰다.

투자자들은 이번 상승장 초반에 급등한 여행·항공주나 요식업 업종 대신 소비주와 헬스케어주 장기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실제로 시안여행사 주가는 지난달 37% 상승했고 중국 훠궈 브랜드 하이디라오는 홍콩 증시에서 64% 급등했다.

금융정보 앱 '스노우볼 웰스'의 리창민 펀드매니저는 "중국 증시는 소비주와 헬스케어 관련주가 주도할 것"이라며 "여행·항공주는 대부분 이미 예상치까지 상승한 반면, 일상 회복이 이뤄지면 그동안 크게 하락한 우량주가 이득을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가수스 펀드 매니저의 폴 퐁 상무이사는 소비가 증가하면 투자자들은 운동복이나 자동차 제조업체 등 소비 관련주를 선호한다고 분석하며 알리바바와 텐센트와 같은 빅테크(거대 기술기업)들도 소비 회복으로부터 직접적인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중국이 내년에 탄탄한 경제 회복세를 보여야만 위안화 가치와 증시가 상승세를 지속할 수 있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싱가포르 UOB 은행의 호웨이첸 이코노미스트는 "긍정적인 조치가 취해지고 있지만,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에서 벗어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