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특별입국 비리' 수사 열달째…전직 공무원 등 7명 입건

송고시간2022-12-05 12:01

beta

베트남 공안이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시행한 자국민 특별입국 비리 수사를 10개월째 이어가고 있다.

5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공안은 러시아 및 앙골라 주재 대사관에서 근무한 전직 공무원 2명을 뇌물 수수 혐의로 조사 중이다.

공안은 또 특별입국 업무와 관련된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업체 관계자 3명도 입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업 승인 놓고 뇌물 주고받아…외교부 차관 등 30명 가까이 체포

호찌민시의 떤선녓 국제공항
호찌민시의 떤선녓 국제공항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 공안이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시행한 자국민 특별입국 비리 수사를 10개월째 이어가고 있다.

5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공안은 러시아 및 앙골라 주재 대사관에서 근무한 전직 공무원 2명을 뇌물 수수 혐의로 조사 중이다.

공안은 또 특별입국 업무와 관련된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업체 관계자 3명도 입건했다.

아울러 베트남민간항공청(CAAV) 산하 항공수송국 부국장과 감사당국 관계자 1명에 대해서도 관련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2020년 3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을 전면 차단한 뒤 자국민을 대상으로 특별입국을 시행했다.

그러나 항공권 가격이 워낙 비싸 논란이 일었고, 이에 공안은 10개월 전부터 외교부, 보건부, 교통부 등 관계 부처를 상대로 전방위 비리 수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또 아인 중 외교부 차관 및 응우옌 홍 하 전 오사카 총영사 등 고위직 인사들도 다수 공안에 체포됐다.

현재까지 자국민 특별입국 비리와 관련해 체포된 인원은 거의 30명에 달한다.

공안 수사 결과 민간업자들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주고 사업승인을 얻은 뒤 승객들을 상대로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당국에 따르면 특별입국 프로그램을 통해 귀국한 베트남인은 총 20만 명에 달한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