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질주하는 음바페, 펠레도 넘었다…만 24세 이전 본선 최다골

송고시간2022-12-05 03:20

beta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한 번 폭발력을 과시했다.

음바페는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프랑스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달 20일에 24번째 생일을 맞는 음바페(23세 349일)는 만 24세가 되기 전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9골)을 넣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3세 349일' 음바페, 5골로 카타르 월드컵 득점 단독 1위

벤제마 없는 프랑스, 음바페 활약에 순항…지루도 '프랑스 A매치 최다골' 활약

음바페 '그라운드를 지배하다'
음바페 '그라운드를 지배하다'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 경기.
프랑스 음바페가 팀의 두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2.5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한 번 폭발력을 과시했다.

음바페는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프랑스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3-1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전반 44분 올리비에 지루(AC 밀란)의 선제골을 도운 데 이어 후반 29분과 후반 46분에는 직접 두 골을 넣었다.

음바페의 맹활약을 앞세운 프랑스는 거침없이 8강에 진출, 월드컵 2연패를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앞서 조별리그에서 3골을 기록한 음바페는 이번 대회에서 총 5골을 넣으면서 대회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지루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마커스 래시퍼드(잉글랜드), 알바로 모라타(스페인), 에네르 발렌시아(에콰도르), 코디 학포(네덜란드·이상 3골)와 격차를 2골 차로 벌렸다.

더불어 음바페는 이날로 '축구황제' 펠레(브라질)의 기록까지 넘어섰다.

이달 20일에 24번째 생일을 맞는 음바페(23세 349일)는 만 24세가 되기 전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9골)을 넣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 전까지는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가 7골로 이 부문 1위였다.

음바페, 질주본능
음바페, 질주본능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프랑스와 덴마크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질주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음바페는 첫 월드컵이던 2018년 러시아 대회에선 4골을 넣으며 대회 '영플레이어상'을 거머쥔 바 있다.

기량이 더욱 성장한 그는 과거의 펠레와 4년 전의 자신을 넘어서며 득점 행진을 펼치는 중이다.

음바페는 이날 폴란드의 집중 마크에도 왼쪽 측면에서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로 상대를 위협했다.

전반에는 한 차례 측면에서 '폭풍 질주'를 했는데, 경기장 전광판에 찍힌 그의 속도는 시속 35㎞였다.

경기 최우수선수(POTM·Player of the match)로도 선정된 음바페는 상대 감독의 극찬까지 받았다.

체스와프 미흐니에비치 폴란드 감독은 경기 뒤 "음바페는 환상적인 선수"라며 "그를 응원한다. 그는 '스타'이고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의 뒤를 이을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젊은 피' 음바페와 함께 프랑스에선 36세의 '베테랑' 지루도 제 몫을 했다.

지루는 음바페의 패스를 날렵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자신의 A매치 117번째 경기에서 52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지루는 '전설' 티에리 앙리(51골)를 넘어 프랑스 A매치 최다 골 신기록을 썼다.

지루 첫 골 기쁨 나누는 음바페
지루 첫 골 기쁨 나누는 음바페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 경기.
프랑스 지루가 첫 골은 넣은 뒤 음바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2.5 kane@yna.co.kr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폴 포그바(유벤투스), 은골로 캉테(첼시), 크리스토퍼 은쿤쿠(라이프치히) 등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는 악재를 맞았다.

여기에 주축 공격수이자 올해 발롱도르 수상자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허벅지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했고, 측면 수비수 루카스 에르난데스도 오른쪽 전방십자인대를 다쳐 중도에 하차했다.

선수들의 줄부상에 2연패 도전에 악재가 드리우는 듯했지만, 음바페와 지루의 활약 덕에 프랑스는 공백을 메우고 8강까지 무사히 안착했다.

역대 월드컵 2연패를 이룬 나라는 이탈리아(1934년·1938년), 브라질(1958년·1962년)뿐이다. 이 기록을 이으려면 프랑스는 이제 세 번의 승리가 더 필요하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