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정보수장 "우크라 전선 소강 국면…러 반격준비 회의적"

송고시간2022-12-04 17:29

beta

우크라이나 전쟁이 앞으로 몇 달간 소강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국 정보당국 수장이 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영국 공영방송 BBC 등에 따르면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날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레이건국방포럼(RNDF)에서 이런 전망을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 양측 모두 수리와 재보급과 재편성을 거쳐 겨울이 끝난 후 반격을 시도할 것이라면서도 "과연 러시아 측이 (겨울이 끝난 후) 실제로 그렇게 할(반격할) 준비가 돼 있을런지에 대해 우리는 사실 상당히 회의적이다. 그 기간에 우크라이나 측이 준비가 돼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보다 낙관적이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 탄약 러 공급설'에 "일부 움직임 봤지만 현단계에서 많진 않아"

NYT "우크라이나군, 헤르손 동부 주민 대피령…'공세 준비' 신호 가능성"

교전 격화지역 인근서 불 피워 몸 녹이는 우크라 군인들
교전 격화지역 인근서 불 피워 몸 녹이는 우크라 군인들

(바흐무트[우크라이나]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도네츠크주 바흐무트 인근 지역에서 탱크 옆에 불을 피워 몸을 녹이고 있다. 최근 들어 바흐무트 지역에서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간 교전이 격화해 하루에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22.12.01 clynnkim@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이 앞으로 몇 달간 소강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국 정보당국 수장이 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영국 공영방송 BBC 등에 따르면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날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레이건국방포럼(RNDF)에서 이런 전망을 밝혔다.

이 행사는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 소재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도서관이 주최하는 연례행사다.

로이터와 BBC에 따르면 헤인스 국장은 포럼에서 현재 전투의 대부분이 우크라이나 동부의 바흐무트 지역과 도네츠크 지역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달 남부 헤르손 지역 서쪽에서 러시아군이 철수하면서 전투가 소강 상태에 접어들었다고 헤인스 국장은 설명했다.

전쟁 9개월째에 접어드는 상황에서 러시아는 점령한 적이 있는 땅 중 절반 넘는 부분을 잃었다고 BBC는 설명했다.

헤인스 국장은 "이번 전쟁에서 템포가 늦춰진 것을 이미 보고 있다"며 앞으로 몇 달간 이런 상태가 계속될 공산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 양측 모두 수리와 재보급과 재편성을 거쳐 겨울이 끝난 후 반격을 시도할 것이라면서도 "과연 러시아 측이 (겨울이 끝난 후) 실제로 그렇게 할(반격할) 준비가 돼 있을런지에 대해 우리는 사실 상당히 회의적이다. 그 기간에 우크라이나 측이 준비가 돼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보다 낙관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가 전력망 등 겨울을 나는 데 필수적인 민간 인프라에 공격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의 침략에 저항하려는 의지가 꺾일 조짐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헤인스 국장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민간 인프라를 공격한 것은 우크라이나의 전쟁 수행 역량에 영향을 주려는 목적도 있다면서 우크라이나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탄약 부족, 사기 저하, 보급 문제, 수송 문제 등 많은 우려에 시달리고 있다고 헤인스 국장은 설명했다.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품은 정치적 동기는 변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다만 푸틴이 단기 차원의 군사적 목표를 일시적으로 축소할 의향은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헤인스 국장의 설명이다.

헤인스 국장은 러시아가 군수품을 빨리 소모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러시아가 다른 나라에서 탄약 등을 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탄약을 공급받는다는 얘기에 대해서는 그런 "일부 움직임을 보기는 했으나 현 단계에서는 많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지난달 2일 북한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상당량의 포탄을 중동 혹은 북아프리카 국가로 보내는 것으로 위장해 제공했다는 정보가 있다면서 "이것이 실제로 러시아에 전달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헤인스 국장은 이란이 러시아에 드론을 공급했으며 러시아 측이 이란으로부터 다른 유형의 고정밀도 탄약을 구하고 있다면서 이는 "성능을 감안할 때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의 드니프로강 동안 지역의 민간인들에게 우크라이나 당국이 대피령을 내렸다면서 우크라이나군이 새로운 공세를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달 헤르손에서 드니프로강 서안 지역을 탈환했으나 동안 지역은 아직 러시아군이 점령한 상태다.

NYT에 따르면 야로슬라우 야누셰비치 헤르손 주지사는 "이 지역에서 적대행위들이 격화할 가능성 때문에 대피가 필요하다"며 3일부터 5일까지 드니프로강을 건너는 데 대한 제한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다만 다리가 모두 파괴돼 동안 주민들이 서안으로 대피하려면 배를 이용해야만 하는데, 실제로 그렇게 할 수 있거나 하려고 할 주민이 몇 명이나 될지는 확실치 않다고 NYT는 설명했다.

limhwaso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v_S51DtXq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