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극 크루즈선에 큰 파도로 선실 유리창 파손…승객 1명 사망

송고시간2022-12-04 15:14

beta

남극 크루즈선에 큰 파도가 덮치면서 선실 유리창이 깨져 승객 1명이 사망했다.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남극 크루즈선 '바이킹 폴라리스'가 아르헨티나 남부의 우수아이나 항구를 향해 항해하던 도중 폭풍과 함께 거대한 파도가 이 배를 덮쳤고, 이로 인해 선실 유리창이 깨지면서 62세 미국인 여성 승객이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킹 폴라리스
바이킹 폴라리스

[크루즈 운행사 홈페이지 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남극 크루즈선에 큰 파도가 덮치면서 선실 유리창이 깨져 승객 1명이 사망했다.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남극 크루즈선 '바이킹 폴라리스'가 아르헨티나 남부의 우수아이나 항구를 향해 항해하던 도중 폭풍과 함께 거대한 파도가 이 배를 덮쳤고, 이로 인해 선실 유리창이 깨지면서 62세 미국인 여성 승객이 숨졌다.

다른 승객 4명도 부상했으나 생명에 위험이 있을 정도는 아니라고 크루즈 운행사 측은 전했다.

선체에도 일부 손상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배는 사고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우수아이나 항구에 입항했다. 우수아이나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남쪽으로 약 3천100km 떨어져 있다.

바이킹 폴라리스는 2022년에 건조된 호화 크루즈선으로, 승객 정원은 378명, 승무원 정원은 256명이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