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코로나 신규감염자 6일 연속 감소…사망자 2명 추가

송고시간2022-12-04 13:24

beta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6일 연속 감소하며 3만명 초반대로 떨어졌으나 사망자는 2명 추가됐다.

4일 중국 방역 당국에 따르면 31개 성·시·자치구의 전날 신규 감염자 수는 유증상 4천168명, 무증상 2만7천433명 등 3만889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712명 제외)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다 감염자를 기록한 지난달 27일(3만8천808명) 이후 6일 연속 감소한 것이어서 확산일로였던 중국의 코로나19가 조금씩 진정되는 양상을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6일 연속 감소하며 3만명 초반대로 떨어졌으나 사망자는 2명 추가됐다.

4일 중국 방역 당국에 따르면 31개 성·시·자치구의 전날 신규 감염자 수는 유증상 4천168명, 무증상 2만7천433명 등 3만889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712명 제외)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다 감염자를 기록한 지난달 27일(3만8천808명) 이후 6일 연속 감소한 것이어서 확산일로였던 중국의 코로나19가 조금씩 진정되는 양상을 보인다.

지역 별로는 광둥(6천240명)과 충칭(5천245명) 등이 많았고, 수도 베이징에서도 3천179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또 산시(2천771명), 쓰촨(1천102명), 허베이(1천121명) 등도 감염자가 많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2명 추가됐다.

사망자는 쓰촨과 산둥에서 각각 1명씩 나왔다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다.

중국은 주요 도시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가 발생한 이후 방역 정책을 빠르게 완화하고 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4일 청두, 톈진, 다롄, 선전 등 최소 10개 도시에서 대중교통 이용 시 필요했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가 폐지됐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에서도 5일부터는 PCR 검사 결과가 없어도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식당 내 식사 금지는 물론 직장인 재택근무와 초·중·고등학생 온라인 수업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방역 정책이 빠르게 완화되면서 중국 온라인상에는 전날 한때 '내일부터 전면해제'라거나 'PCR 검사 중단' 등의 소문이 확산했으나 방역 당국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베이징 질병예방통제센터는 "베이징의 감염병 상황이 안정되고 있지만, 지역사회 확산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