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가나 공격수 아유의 7살 딸, 아빠 페널티킥 실축에 실신

송고시간2022-12-04 10:46

beta

가나 축구 대표팀 공격수 앙드레 아유의 7살 딸이 아빠의 페널티킥 실패에 그만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 갔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4일 "아유의 딸이 아빠의 페널티킥 실축 모습을 보고 실신, 인근 병원으로 실려 갔다"며 "아유도 경기를 마친 뒤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갔으며 다행히 딸은 건강을 회복했다"고 보도했다.

가나는 3일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르투갈전 동점골 넣고 기뻐하는 앙드레 아유
포르투갈전 동점골 넣고 기뻐하는 앙드레 아유

(도하 로이터=연합뉴스) 가나의 앙드레 아유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중 후반 28분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가나는 포르투갈에 2-3 석패를 당했다. 2022.11.25 jason366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가나 축구 대표팀 공격수 앙드레 아유의 7살 딸이 아빠의 페널티킥 실패에 그만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 갔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4일 "아유의 딸이 아빠의 페널티킥 실축 모습을 보고 실신, 인근 병원으로 실려 갔다"며 "아유도 경기를 마친 뒤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갔으며 다행히 딸은 건강을 회복했다"고 보도했다.

가나는 3일 우루과이를 상대로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렀다.

가나가 전반 21분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으나 키커로 나선 아유가 이를 넣지 못했다.

이때 경기장에서 관전하던 아유의 7살 딸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는 것이다.

경기는 우루과이의 2-0 승리로 끝났고, 딸의 소식을 들은 아유는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가 딸의 상태를 확인했다.

아유는 전반까지 뛰고 교체됐는데 이것이 딸의 병원행 소식과 관련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아유의 딸은 이후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