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중기-이성민 격돌에 '재벌집 막내아들' 시청률 16% 돌파

송고시간2022-12-04 09:05

beta

송중기 주연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시청률 16%를 돌파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재벌집 막내아들' 7회 시청률은 16.1%(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주 3회로 파격적인 편성을 한 '재벌집 막내아들'은 1980∼1990년대 실제 일어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등 역사 속 사건들을 토대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종영 1회 남긴 '슈룹' 13.4%…'소방서 옆 경찰서' 8.4%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송중기 주연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시청률 16%를 돌파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재벌집 막내아들' 7회 시청률은 16.1%(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7회에서는 자신이 미라클인베스트먼트의 실제 주인이라고 밝힌 진도준(송중기)의 야심을 잠재우려는 순양그룹 회장이자 진도준의 할아버지 진양철(이성민)의 거센 공격이 펼쳐졌다.

진도준은 진양철에게 순양을 사겠다는 선전포고를 던졌지만, 대한민국 곳곳에 퍼져있는 순양그룹의 위력은 진도준의 후퇴를 불러왔다. 그렇게 진양철이 승기를 잡는 듯했지만, 진양철의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서 또 다른 갈등이 예고됐다.

주 3회로 파격적인 편성을 한 '재벌집 막내아들'은 1980∼1990년대 실제 일어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등 역사 속 사건들을 토대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같은 날 방송된 김혜수 주연의 tvN 토일드라마 '슈룹' 15회는 종영을 한 회 앞두고 시청률 13.4%를 기록했다.

15회에서 대비는 그동안 편애했던 의성군(강찬희)이 이호의 핏줄이 아님을 눈치채고 분노했다.

의성군의 친부이자 태인세자의 아우인 이익현(김재범)은 궁에 위장 침입해 반역을 꾀했지만, 대비의 술수로 의성군의 손에 죽음을 맞이하는 잔인한 말로가 그려졌다.

그런 가운데 세자빈(오예주)이 회임하게 되면서 궁중은 다시 분주해졌다. 대비는 세자빈의 건강을 문제삼아 세자를 끌어내릴 또 다른 계략을 세우며 중전과 대립각을 세웠다.

한편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주연의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는 8.4%로 집계됐다.

드라마 '슈룹'
드라마 '슈룹'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