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한국서 히잡 미착용' 운동선수 주택 강제철거"

송고시간2022-12-03 20:37

beta

한국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서 히잡 없이 경기를 치러 이란 히잡 시위대의 '영웅'으로 떠올랐던 엘나즈 레카비(33)의 가족 주택이 철거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CNN에(현지시간) 따르면 이란 개혁파 언론 이란와이어는 이란 북서부 잔잔주의 레카비 가족 주택이 무너져 있는 모습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암벽여제 레카비…'시위대 영웅' 된 뒤 보복당한듯

"실종설 끝 귀국 후 본인·가족에 집요한 괴롭힘 지속"

이란 여자부 스포츠클라이밍의 간판스타 엘나즈 레카비
이란 여자부 스포츠클라이밍의 간판스타 엘나즈 레카비

(테헤란 AP=연합뉴스) 히잡을 쓰지 않고 서울에서 열린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 출전했다가 실종의혹에 휩싸였던 이란 선수 엘나즈 레카비(33·가운데)가 10월 19일(현지시간) 테헤란의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레카비는 경기 당시 장비를 챙기느라 분주해 히잡 착용을 까먹었다고 해명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제공 비디오 캡처] 2022.10.19 ddy0400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서 히잡 없이 경기를 치러 이란 히잡 시위대의 '영웅'으로 떠올랐던 엘나즈 레카비(33)의 가족 주택이 철거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CNN에(현지시간) 따르면 이란 개혁파 언론 이란와이어는 이란 북서부 잔잔주의 레카비 가족 주택이 무너져 있는 모습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 동영상에는 주택의 폐허와 함게 엘나즈 레카비의 오빠 다부드 레카비(35)가 울부짖는 모습이 담겼다.

다부드 역시 국내·국제대회 수상 경력이 많은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다. 동영상에는 벽에 전시돼 있던 것으로 보이는 대회 메달들이 바닥에 널브러진 모습도 포착됐다.

신원미상의 동영상 촬영자는 "이 나라에 산 결과가 이거다. 메달을 몇 개씩 국가에 안긴 국가의 챔피언한테 일어난 일"이라며 "열심히 노력해서 국가의 이름을 드높였는데,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집을 부수고 떠나버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CNN은 자택이 언제, 왜 철거됐는지, 누가 철거를 주도했는지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 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고 경기한 레카비
한국 대회에서 히잡을 쓰지 않고 경기한 레카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이란와이어 영문판은 소식통을 인용, 이란 경찰이 주택을 철거했으며, 오빠 다부드는 미상의 '위반 사항' 때문에 약 5천 달러(651만원)에 해당하는 과징금까지 부과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여동생 엘나즈가 10월 문제의 한국 대회를 마치고 귀국한 이후, 이란 당국으로부터 집요한 괴롭힘을 당했다고도 전했다.

엘나즈 레카비가 문제의 철거 대상 주택에 살고 있었는지도 분명하지 않다. 엘나즈는 귀국 후 부친 집에 가택 연금 상태라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엘나즈 레카비는 10월 중순 서울 한강공원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2022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로 출전했다.

당시 이란에서는 히잡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던 때였다. 레카비가 이 시위를 지지하는 의미로 이런 행동을 했을 거라는 관측이 많았다. 레카비가 대회를 마치고 테헤란 공항에 도착했을 때에는 "영웅 엘나즈"라는 환호성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엘나즈는 귀국 후 히잡 미착용이 의도되지 않은 일이었다며, 사과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란와이어는 이런 사과를 하도록 당국이 압력을 가했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