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내일 '취임 100일'…민생 주력 속 사법 리스크 '고심'(종합)

송고시간2022-12-04 16:40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오는 5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의 충격을 딛고 당의 전열을 정비하는 데 공을 들인 이 기간은 '민생'과 '사법 리스크'라는 두 단어로 요약될 수 있다.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현장 행보를 늘리는 등 민생에 초점을 맞췄지만, 사법 리스크는 여전히 이 대표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생 유능 정당' 기조…사법 리스크 현실화 속 檢 소환시 출석 주목

기자회견 없이 회의 발언·SNS 등으로 취임 100일 메시지 갈음 계획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 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2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오는 5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의 충격을 딛고 당의 전열을 정비하는 데 공을 들인 이 기간은 '민생'과 '사법 리스크'라는 두 단어로 요약될 수 있다.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현장 행보를 늘리는 등 민생에 초점을 맞췄지만, 사법 리스크는 여전히 이 대표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다.

이 대표는 취임 직후 '유능한 대안 야당' 기치를 내걸고 당내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줄곧 민생 최우선 기조를 강조해 왔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소신에 따라 지방에 내려가 현장최고위원회를 열고, 지도부 회의에 특정 이슈와 관련한 시민을 초대해 직접 목소리를 듣기도 했다.

당 관계자는 4일 통화에서 "민생 분야에서 윤석열 정부의 뚜렷한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 국민 삶을 개선하겠다는 이 대표의 메시지는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문제는 갈수록 이 대표를 옥죄어 오는 '사법 리스크'다.

대장동 개발 의혹을 비롯해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구단주로 있으면서 네이버, 두산 등으로부터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는 '성남FC 후원 의혹' 등에 대한 수사가 현재진행형이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말을 아끼면서 거리두기를 해왔다.

자신이 여러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되는 상황에서 입장을 낼 경우 이슈의 소용돌이에 빨려 들어갈 수 있다는 점, 민생 행보의 의미가 퇴색할 것 등을 우려한 탓이다.

눈 지그시 감는 정진상 실장
눈 지그시 감는 정진상 실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달 1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눈을 지그시 감고 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2022.11.18 hihong@yna.co.kr

그러나 최측근이었던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잇달아 구속되며 이 대표가 점점 코너에 몰리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이 대표에게 더욱 부담스러운 대목은 당내에서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사법 리스크로 인한 악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진다는 점이다.

조응천 의원은 유감 표명을 요구하기도 했고, '이낙연계'로 분류되는 설훈 의원은 "당 대표를 내놓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며 대표직 사퇴를 압박했다.

이 대표는 정면 돌파 의지를 주변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은 절대 해당 의혹들에 연루된 일이 없는 만큼 검찰이 소환하면 얼마든지 응하는 당당한 모습을 보이면 된다는 것이다.

물론 당 일각에서는 송영길 전 대표가 최근 페이스북에 "정치검찰이 그리는 그림에 굴복하지 말라"고 적은 것처럼 신중한 태도를 견지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어떤 형태가 됐든 이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이런저런 사법 리스크를 '검찰발 야당탄압'으로 규정하고서 대응할 것이라는 전망에 이견은 없어 보인다.

이 대표는 측근이 구속되는 상황을 두고 지난달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독재정권의 어떤 탄압에도 흔들림 없이 민생과 경제를 챙기겠다"고 강조하는 등 일관된 기조로 검찰을 비판하고 있다.

따라서 취임 100일을 맞아서도 이 대표가 사법 리스크와 관련해서는 그간 해온 대응의 연장선에 있는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통상 당 대표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당 비전과 전략 등을 공유하는 신년이 가까운 시점인 만큼 취임 100일을 맞아 별도 회견이나 간담회는 하지 않을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며 "취임 100일에는 페이스북이나 회의 발언을 통해 메시지를 내는 것으로 갈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속된 정진상 실장에 대한 검찰 기소가 이달 중 이뤄지면 이 대표가 기자간담회 형식으로 입장 발표를 하는 방안도 당내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