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산안 처리 지연 책임 공방…"민주당 몽니" vs "이상민 방탄"

송고시간2022-12-03 16:19

beta

윤석열 정부가 출범 후 처음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이 여야의 첨예한 대치 속에 법정 시한인 2일에도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가운데 여야는 3일 서로를 향해 책임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야당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등과 연계해 예산안 처리를 지연시켰다고 맞섰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석열 정부 첫 예산안에 대한 민주당의 몽니가 점입가경"이라며 "핵심 정책과제 예산은 모두 삭감하겠다고 하고는 실패한 문재인 정부 사업 예산은 증액하겠다는 억지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與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에 이상민 해임안 처리 생떼"

野 "이상민 지키자고 법정시한 어기는 게 상식 부합하나"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 (PG)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경준 기자 = 윤석열 정부가 출범 후 처음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이 여야의 첨예한 대치 속에 법정 시한인 2일에도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가운데 여야는 3일 서로를 향해 책임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야당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등과 연계해 예산안 처리를 지연시켰다고 맞섰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석열 정부 첫 예산안에 대한 민주당의 몽니가 점입가경"이라며 "핵심 정책과제 예산은 모두 삭감하겠다고 하고는 실패한 문재인 정부 사업 예산은 증액하겠다는 억지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 어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만이라도 처리하겠다고 생떼를 부렸다"며 "도대체 양심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에서 민주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이라도 보고하는 데 필요한 본회의 소집을 요구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장 원내대변인은 "지금처럼 예산심사 태만, 입법폭주, 해임건의안 강행을 계속한다면 민주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망가뜨린 최악의 정당으로 역사에 박제될 것"이라며 "국가 경제와 민생을 위해 예산안 처리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 안귀령 부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예산안 처리 지연을 두고 "국민의힘이 내년도 예산안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이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연계하며 시간 끌기를 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강행 처리할 경우 국정조사 진행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입장과 함께 '선(先) 예산안 처리' 기조를 고수한 국민의힘에 책임이 있다고 몰아세운 것이다.

안 부대변인은 "정부 예산을 챙겨야 할 집권 여당이 이 장관 한 명 지키겠다는 방탄 전략으로 국회의 책무를 내팽개친 것"이라며 "진작 물러났어야 할 장관 한 명 지키자고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마저 어기는 게 상식에 부합하나"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행태 때문에 예산안 처리 후 곧바로 진행하기로 한 국정조사도 지연되고 있다"며 "이 장관을 지키기 위해 예산안을 볼모로 삼는 파렴치한 행태를 멈추고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