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 근로자 월 평균임금 123만원…비장애인 절반"

송고시간2022-12-04 06:05

beta

장애인 근로자의 평균 임금이 비장애인의 절반 수준에 머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학계에 따르면 연세대 미래캠퍼스 동아시아국제학부 강사 윤세정씨는 최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학술지 '장애와 고용'에 실은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분석 결과 장애인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123만5천원으로 비장애인 근로자 임금(272만8천원)의 절반에도 못미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와 고용' 논문

100만원 이하 저임금 비중이 47.2% 달해

직장 (CG)
직장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장애인 근로자의 평균 임금이 비장애인의 절반 수준에 머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장애인의 열악한 처우가 낮은 직무 만족도로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3일 학계에 따르면 연세대 미래캠퍼스 동아시아국제학부 강사 윤세정씨는 최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학술지 '장애와 고용'에 실은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저자는 한국노동패널조사가 2018년 실시한 조사자료에서 주요 변수에 모두 응답한 5천243명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분석 결과 장애인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123만5천원으로 비장애인 근로자 임금(272만8천원)의 절반에도 못미쳤다.

특히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이하인 장애인 근로자 비중이 47.2%로 비장애인 근로자(8.8%)보다 월등히 높았다.

장애인은 고용 안전성도 열악했다. 장애인 근로자의 정규직 비율은 33.0%로 비장애인 근로자(67.5%)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임금, 고용 안정성, 일의 내용, 근로 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직무만족도는 장애인 근로자의 경우 평균 3.38점(5점 만점)으로 비장애인 근로자(3.56점)에 비해 낮았다.

저자는 "임금 격차, 낮은 수준의 복리후생 등과 같은 요인을 개선하는 것이 장애인 직무만족을 높일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방법"이라고 제언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