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대통령까지 "우루과이에 복수" 외친 '한국 16강 도우미' 가나

송고시간2022-12-03 10:05

beta

포르투갈을 꺾고 12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력자는 같은 조의 가나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초조한 마음으로 같은 시간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봤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0-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던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나, 2010년 남아공 대회서 수아레스 '나쁜 손'에 8강서 탈락

우루과이의 탈락에 벤치에서 울며 경기를 지켜보는 루이스 수아레스
우루과이의 탈락에 벤치에서 울며 경기를 지켜보는 루이스 수아레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포르투갈을 꺾고 12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조력자는 같은 조의 가나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초조한 마음으로 같은 시간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봤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0-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던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마치 앞서고 있는 팀처럼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한마음으로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겠다는 가나 선수단의 의지를 엿볼 수 있던 장면이다.

결과적으로 가나가 우루과이에 0-2로 패배한 덕분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할 수 있었다.

가나가 우루과이를 마지막까지 괴롭힌 배경에는 교체로 경기에서 빠져 경기 막판 우루과이 벤치에서 울고 있던 루이스 수아레스가 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나쁜 손'으로 가나 득점 막은 수아레스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나쁜 손'으로 가나 득점 막은 수아레스

[AFP=연합뉴스]

수아레스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가나전에서 1-1로 맞선 연장전에서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더를 마치 골키퍼처럼 쳐냈다.

수아레스가 퇴장당한 가운데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결국 우루과이는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다.

12년 전 이 장면 때문에 가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같은 조에 편성된 뒤 복수를 다짐했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까지 나서서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거로 확신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국가대표 출신인 가나 미드필더 이브라힘 아유는 디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프리카 최초로 4강에 진출한 걸 확신했다고 생각했었다"면서 "가나 전체, 아프리카 전체가 수아레스를 미워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을 조별리그 탈락으로 마감한 수아레스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을 조별리그 탈락으로 마감한 수아레스

[AP=연합뉴스]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의 복수심에 불을 지폈다.

결과적으로 가나는 우루과이에 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됐지만,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은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알자눕 스타디움을 찾은 가나 팬은 자국팀이 경기에서 졌는데도 바로 뒷자리의 우루과이 팬을 바라보며 "코리아, 코리아"라고 외치기도 했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이번 대회가 수아레스에게는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 분명하다. 가나 국민들은 수아레스의 마지막이 불행으로 끝난 것을 기뻐할 것"이라고 전했다.

4b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kPfrqyXL2c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