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김정은, 2년 연속 '올해의 독재자' 후보…영국단체 온라인 투표

송고시간2022-12-03 07:14

bet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국 인권단체가 진행하는 '올해의 독재자' 투표에 후보로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표현의 자유를 주창하는 '인덱스 온 센서십'은 지난 1일(현지시간) 시작한 '2022년 올해의 독재자는 누구인가'라는 설문에 김 위원장을 포함한 12명을 후보로 선정했다.

이 단체는 김 위원장에 대해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면서도 핵무기를 과시하고, 정권에 대한 비판을 용납하지 않고, 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지수에서 꼴찌를 기록했으며, 주민들의 인터넷 사용을 막고 있다"고 후보 등재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2 올해의 독재자는 누구인가' 투표
'2022 올해의 독재자는 누구인가' 투표

[인덱스 온 센서십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국 인권단체가 진행하는 '올해의 독재자' 투표에 후보로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표현의 자유를 주창하는 '인덱스 온 센서십'은 지난 1일(현지시간) 시작한 '2022년 올해의 독재자는 누구인가'라는 설문에 김 위원장을 포함한 12명을 후보로 선정했다.

이 단체는 김 위원장에 대해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면서도 핵무기를 과시하고, 정권에 대한 비판을 용납하지 않고, 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지수에서 꼴찌를 기록했으며, 주민들의 인터넷 사용을 막고 있다"고 후보 등재 이유를 밝혔다.

김 위원장 외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등이 후보로 올랐다.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 마누엘 로페즈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미얀마 군정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카타르 국왕인 에미르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 음바소고 적도기니 대통령 등도 후보였다.

지난해 이 투표의 '우승자'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었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뒤를 이었다.

인덱스 온 센서십은 "우리는 반대자들을 침묵시키는 독재자에 초점을 맞춘다"고 소개했다.

투표는 내년 1월 6일까지 계속된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