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록체인으로 뭘 하겠다는건가"…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의 질문

송고시간2022-12-03 06:04

beta

세계적인 경제학자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가상화폐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칼럼에서 블록체인이 훌륭한 개념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동의할 수 있지만, 효용성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폴 크루그먼 교수 NYT 칼럼…"좋은 개념이지만 실제 효용성 의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세계적인 경제학자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가상화폐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칼럼에서 블록체인이 훌륭한 개념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동의할 수 있지만, 효용성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공공 거래 장부'로 불리는 블록체인은 가상화폐로 거래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조작과 해킹 등을 막기 위해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가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대조하도록 한다는 개념이다.

기존 금융기관으로부터 독립적으로 개인 간 거래가 이뤄지려면 특정한 서버에 장부를 보관할 수 없기 때문에 정보를 분산해 상호 검증한다는 것이다.

특히 '미래를 바꿀 신기술'로 주목받으면서 가상화폐 이외에도 각종 거래와 운송 등의 분야에 적용이 시도되고 있다.

이에 대해 크루그먼 교수는 최근 각국의 블록체인 기술 포기사례를 소개했다.

호주 증권거래소(ASX)는 5년 전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거래 정산 시스템 개발에 나선 뒤 1억6천800만 달러(2천200억 원)를 투입했지만, 지난달 불안정성을 이유로 포기를 선언했다.

또한 세계 최대선사인 머스크도 최근 운송망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접었다는 것이다.

크루그먼 교수는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면서 "왜 비용과 수고를 들여 거래 장부를 여러 곳에 분산해 보관해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 많은 사람이 나를 향해 '이해를 못 하고 있다'라고 말하겠지만, 사실 이해할 만한 것이 없어 보인다"며 칼럼을 맺었다.

지난 2008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크루그먼 교수는 가상화폐를 '다단계 사기'로 규정하면서 꾸준히 문제점을 제기했다.

최근 가상화폐거래소 FTX 파산 사태 이후에는 각국 정부가 가상화폐 업계에 대한 감독 강화에 나선 것과 관련, "탈중앙화라는 가상화폐의 차별성이 사라진다"며 업계의 모순을 지적하기도 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