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한미 북핵 차석대표 협의…"안보리 대북 제재 철저 이행"

송고시간2022-12-03 03:59

beta

이준일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정 박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상견례 겸 한미 북핵 차석대표 협의를 하고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등 현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북한이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도발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 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를 위해 기존 안보리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한미일의 연쇄 대북 독자 제재 발표를 평가하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미 북핵차석대표 협의
한미 북핵차석대표 협의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일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오른쪽)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정 박 미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한미 북핵차석대표 협의를 갖고 현안을 논의했다. [주한미국대사관 제공] photo@yna.co.kr 2022.12.2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이준일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정 박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상견례 겸 한미 북핵 차석대표 협의를 하고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등 현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북한이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도발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 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를 위해 기존 안보리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한미일의 연쇄 대북 독자 제재 발표를 평가하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관련, 한미 공조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하고 효과적 대응을 위한 구체적 방안들에 대해 협의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양측은 대북 대화에 있어 유연하고 열린 입장을 견지해 나가는 것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윤석열 정부가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조속히 호응하도록 하기 위한 긴밀한 공조 역시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 제재 회피 등에 관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개를 독자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미 재무부 역시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대북 제재 명단에 추가했고, 일본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 3곳과 개인 1명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