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방울, '경기도 대신 50억원 지원해달라' 북한 요청받아"

송고시간2022-12-02 15:08

beta

쌍방울 그룹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북한 측으로부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가 지난달 29일 횡령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안모 회장의 공소장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 실장은 김 전 회장에게 "경기도가 예전부터 북한의 낙후된 농장을 농림복합형농장 이른바 스마트팜으로 개선하도록 지원해주겠다고 했는데 아직 지원이 없다"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아태협 회장 공소장에 적시…"요청대로 대북송금 됐는지는 수사중"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쌍방울 그룹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북한 측으로부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쌍방울그룹
쌍방울그룹

[촬영 안철수]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가 지난달 29일 횡령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안모 회장의 공소장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8년 12월 29일 중국 단둥에서 김 전 쌍방울 회장과 방모 현 부회장 등 쌍방울 측 인사 3명과 김성혜 당시 북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조선아태위) 실장 등 북측 인사 2명이 만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 실장은 김 전 회장에게 "경기도가 예전부터 북한의 낙후된 농장을 농림복합형농장 이른바 스마트팜으로 개선하도록 지원해주겠다고 했는데 아직 지원이 없다"며 "경기도 대신 5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실제 경기도는 2018년 10월 당시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가 방북해 스마트팜 지원을 비롯한 6개 교류협력 사업에 합의했다.

당시 합의로 경기도는 북한 황해도 지역의 1개 농장을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으로 지정해 개선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다만 당시 합의 과정에서 검찰 공소장에 언급된 '50억원 지원'이 경기도와 북한 간 실제로 논의됐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쌍방울의 대북송금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은 쌍방울이 북측의 이 같은 요청을 받고 거액을 건넨 것인지 송금 배경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은 쌍방울이 2019년을 전후로 계열사 등 임직원 수십여명을 동원해 640만 달러(당시 환율로 약 72억원)를 중국으로 밀반출한 뒤 북측에 건넸다는 것이다.

검찰은 당시 쌍방울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등과 경제협력 사업을 합의한 대가로 돈을 준 것으로 보고 수사해왔다.

검찰은 쌍방울이 북에 보낸 640만 달러에 북측이 요청한 '50억원 대납'이 포함된 것인지는 향후 수사로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안 회장은 2018년 말 쌍방울 등으로부터 받은 기부금 중 8천여만원을 약 7만 달러로 환전해 중국으로 밀반출한 뒤 북한 김영철 통일선전부장에게 전달한 것을 비롯해 총 50만 달러(당시 환율로 약 5억5천만원)를 북에 건넨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중국에서 돈이 든 가방을 직접 북측 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안 회장이 대북사업의 원활한 지원을 위한 대가 명목으로 돈을 건넨 것으로 봤다.

검찰 공소장에는 김성태 전 회장과 아태협 회장 등이 대북송금 의혹 공범으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안 회장이 쌍방울의 대북송금 의혹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고 관련 혐의(외화 밀반출)를 추가로 수사 중이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