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거녀 폭행하고 3살 자녀 밀어 넘어뜨린 20대 남성 집유

송고시간2022-12-04 06:04

beta

동거녀를 폭행하고 이를 말리는 3살 자녀까지 밀어 넘어뜨린 2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김종혁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B씨의 3살 난 자녀가 이 장면을 보고 "삼촌 하지 마"라며 자신을 말리자 손으로 가슴 부위를 밀쳐 넘어뜨려 탁자에 머리를 부딪치게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지방법원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동거녀를 폭행하고 이를 말리는 3살 자녀까지 밀어 넘어뜨린 2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김종혁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올해 5월 심야 울산 집에서 동거녀 B씨와 술을 마시다가 B씨가 전남편을 만난다고 의심해 B씨 팔을 깨물고 머리와 허벅지 등을 여러 차례 구타했다.

A씨는 B씨의 3살 난 자녀가 이 장면을 보고 "삼촌 하지 마"라며 자신을 말리자 손으로 가슴 부위를 밀쳐 넘어뜨려 탁자에 머리를 부딪치게 했다.

A씨는 이에 그치지 않고, 이번에는 침대에서 자고 있던 자신의 5살, 3살 된 자녀 발목을 잡아 들고 바닥에 여러 차례 내리치거나 엉덩이를 발로 찼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며 재범 가능성이 높지 않아 보이는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