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쪽은 플렉스, 한쪽은 가성비…크리스마스 케이크도 '양극화'

송고시간2022-12-03 07:00

beta

연말이면 수요가 느는 크리스마스 케이크도 '양극화 소비' 트렌드를 따라간다.

금리인상에 실질 소비 여력이 줄자 가성비 케이크를 찾는 사람이 많지만, 반대로 '스몰 럭셔리'로 불리는 호텔 케이크도 인기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단풍이 들기 전인 9월부터 기획이 시작된다"며 "원재료 값, 인건비 등 디자인이 화려해질수록 케이크값도 비싸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오지은 기자 = 연말이면 수요가 느는 크리스마스 케이크도 '양극화 소비' 트렌드를 따라간다.

금리인상에 실질 소비 여력이 줄자 가성비 케이크를 찾는 사람이 많지만, 반대로 '스몰 럭셔리'로 불리는 호텔 케이크도 인기다.

얼루어링 윈터
얼루어링 윈터

[서울신라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은 크리스마스 한정판 스페셜 케이크 3종을 1일부터 판매 중이다.

얼루어링 윈터, 더 브라이티스트 모멘트 에버, 화이트 홀리데이로 가격은 13만∼25만원이다.

조선팰리스는 8만5천∼25만원에 화이트 트리 스페셜, 메리 산타 하우스, 화이트 포레스트, 스윗 스노우 등 4종을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선보인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메리고라운드, 화이트 캔들, 스노우볼, 센터니얼 가나슈, 진저브레드 하우스 등 5종을 크리스마스 특별 에디션으로 내놨다. 가장 비싼 케이크는 회전목마를 본뜬 메리고라운드로 20만원이다.

화이트 트리 스페셜
화이트 트리 스페셜

[조선팰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호텔 케이크는 원재료 상승 등을 이유로 대부분 지난해보다 가격이 올랐다. 사전 예약을 통해 한정 수량만 판매하는데도 여전히 높은 인기를 누린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단풍이 들기 전인 9월부터 기획이 시작된다"며 "원재료 값, 인건비 등 디자인이 화려해질수록 케이크값도 비싸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다른 호텔업계 관계자는 "지금도 예약 문의가 워낙 많이 들어오는 상황"이라며 "조기 마감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반면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크리스마스 기분을 내고 싶은 가성비족을 공략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빵빵덕 미니 케이크
빵빵덕 미니 케이크

[신세계푸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세계푸드[031440]는 이마트[139480] 내 베이커리 매장에서 '빵빵덕 미니 생크림 케이크'를 9천980원에 판매한다. 시폰 위에 화이트 초콜릿·견과류 토핑을 올린 '몰캉몰캉 시폰 케이크'도 9천980원으로 출시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가계 부담이 늘며) 합리적인 소비를 하려는 알뜰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편의점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1∼2인용 케이크를 선보이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홍대 커스텀 케이크로 유명한 터틀힙과 협업해 1∼2인용 미니 케이크를 선보인다.

GS25는 앞서 5천∼6천원대에 도레도레 딸기 산타 케이크, 도레도레 우유구름 케이크, 돌체초코롱케이크, 블루베리롱케이크 등 미니케이크 4종을 내놓기도 했다.

cha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