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11월 소비자물가 5.6%↑…넉 달째 상승폭 둔화

송고시간2022-12-02 12:28

beta

충북의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6%를 기록했다.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지난 7월(7.2%) 정점을 찍은 뒤 4개월 연속 상승 폭이 둔화했다.

2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밝힌 지난달 충북 소비자물가지수는 109.96으로 지난해 같은 달(104.16)보다 5.6%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의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6%를 기록했다.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지난 7월(7.2%) 정점을 찍은 뒤 4개월 연속 상승 폭이 둔화했다.

청주 육거리시장의 모습
청주 육거리시장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밝힌 지난달 충북 소비자물가지수는 109.96으로 지난해 같은 달(104.16)보다 5.6%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5.5% 상승했고, 전달보다는 0.5% 하락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가격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신선식품 지수는 전년보다 0.3% 올랐지만, 전달보다는 11.1% 내렸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