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쇠구슬 쏜 혐의 화물연대 노조원 체포…"새총 추정 기구 사용"(종합)

송고시간2022-12-02 10:14

beta

부산신항에서 파업에 동조하지 않은 비노조원 화물 차량에 쇠구슬을 날린 화물연대 노조원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부산경찰청은 화물연대 김해지부 사무실에서 A씨 등 3명을 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사건 현장 인근에서 새총으로 추정되는 기구를 이용하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에서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비노조원 차량에 마이크 던진 노조원에 구속영장 신청

쇠구슬로 인해 파손된 유리창
쇠구슬로 인해 파손된 유리창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차근호 기자 = 부산신항에서 파업에 동조하지 않은 비노조원 화물 차량에 쇠구슬을 날린 화물연대 노조원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부산경찰청은 화물연대 김해지부 사무실에서 A씨 등 3명을 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 3명은 지난달 26일 비노조원 화물차량에 쇠구슬을 발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비노조원 화물차 2대의 앞 유리가 파손됐고, 기사 1명은 깨진 유리에 목 부위를 긁히면서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건 현장 인근에서 새총으로 추정되는 기구를 이용하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에서 확인했다.

다만 이들이 비노조원 차량을 향해 직접적으로 쇠구슬을 날린 장면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 등 3명이 함께 차를 타고 다니며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용의자를 찾기 위해 부산항 신항 집회장과 화물연대 방송 차량, 김해지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하기도 했다.

당시 경찰은 쇠구슬 사건 현장 인근에서 목격된 화물연대 소속 차량의 운행일지와 여분의 쇠구슬을 현장에서 확보했다.

경찰은 "A씨 등에 대해 형법상 특수상해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수사 중인 사안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29∼30일에는 정상 화물운송 차량에 대해 위험물을 투척하거나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화물연대 노조원 4명이 현행범 체포되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 중 4부두 앞에서 마이크를 던지고 공무집행을 방해한 노조원 1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해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부산시와 국토교통부 등은 불법 주차된 화물차량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지난 1일부터 이틀간 벌였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