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악산 -17.5도, 철원 -16.5도…사흘째 출근길 동장군 맹위(종합)

송고시간2022-12-02 08:50

beta

2일 강원 설악산의 아침 기온이 영하 17.5도까지 떨어지는 등 사흘째 맹추위가 이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최저기온은 철원 김화 영하 16.5도, 화천 상서 영하 14.8도, 평창 면온 영하 14.4도, 춘천 영하 10.2도, 원주 영하 7.7도를 기록했다.

산간 지역은 설악산 영하 17.5도, 향로봉 영하 16.5도, 삽당령 영하 15도, 홍천 내면 영하 14.6도, 태백 영하 9.2도를 기록했고, 동해안은 고성 현내 영하 10.6도, 삼척 원덕 영하 7도, 속초 영하 5.9도, 강릉 영하 4.7도, 양양 영하 4.1도, 동해 영하 3.3도까지 떨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찬바람에 체감기온 '뚝'…낮부터 추위 풀려 한파특보 해제 전망

추위가 반가운 스키장
추위가 반가운 스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일 강원 설악산의 아침 기온이 영하 17.5도까지 떨어지는 등 사흘째 맹추위가 이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최저기온은 철원 김화 영하 16.5도, 화천 상서 영하 14.8도, 평창 면온 영하 14.4도, 춘천 영하 10.2도, 원주 영하 7.7도를 기록했다.

산간 지역은 설악산 영하 17.5도, 향로봉 영하 16.5도, 삽당령 영하 15도, 홍천 내면 영하 14.6도, 태백 영하 9.2도를 기록했고, 동해안은 고성 현내 영하 10.6도, 삼척 원덕 영하 7도, 속초 영하 5.9도, 강릉 영하 4.7도, 양양 영하 4.1도, 동해 영하 3.3도까지 떨어졌다.

바람까지 초속 3∼5m 안팎으로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5도 안팎까지 떨어졌다.

낮 기온은 내륙 0∼3도, 산지 영하 1도∼영상 1도, 동해안 3∼7도로 예상된다.

낮부터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한파특보는 해제되겠다.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영동지역과 영서 일부 지역은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기상청은 "내일(3일)부터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택화재와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으로 예상된다.

conanys@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