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벤투 퇴장시킨 심판, 벨기에-크로아티아전도 일찍 끝냈다

송고시간2022-12-02 03:19

beta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를 중계하던 MBC 박문성 해설위원이 의아한 듯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종료를 알리는 앤서니 주심(오른쪽). 벨기에 위첼이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앤서니 주심(오른쪽). 벨기에 위첼이 놀라는 표정을 짓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니 왜죠, 10초가 남았는데 (종료 휘슬을) 부네요."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를 중계하던 MBC 박문성 해설위원이 의아한 듯 말했다.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MBC 중계팀은 "10초 정도 남았습니다"라고 말했고, 그 말이 끝나자마자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종료를 선언했다.

역시 이 경기를 중계한 SBS 중계팀도 예상보다 빠른 종료 신호에 "역시 앤서니 테일러 주심, 경기를 빠르게 종료시킵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후반 추가 시간이 4분으로 표기됐는데, 테일러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분 시간은 TV 중계에 나온 시계를 기준으로 48분 55초였다.

추가 시간 3분 55초 만에 경기를 끝낸 셈이다. 물론 남은 5초를 더 준다고 해도 골이 나올 상황은 아니었지만, 테일러 주심의 '전력' 때문에 보는 이들의 고개를 더 갸웃거리게 한 장면이 됐다.

경기 종료에 항의하는 선수들
경기 종료에 항의하는 선수들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추가 시간 권경원의 슛이 상대를 맞고 나간 뒤 주심이 코너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종료시키자 손흥민과 선수들이 항의하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그는 11월 28일 열린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때도 주심을 맡았는데 당시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에게 경기 종료 후 레드카드를 줬다.

테일러 주심은 2-3으로 뒤진 우리나라가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켰다.

물론 당시 후반 추가 시간이 다 지나기는 했지만 코너킥이 발생한 상황에서는 코너킥까지 차게 하고, 이후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되면 경기를 끝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추가 시간 사이에 지연된 시간은 따로 계산해주는 관례와도 맞지 않는 종료 신호였다.

예상보다 이른 종료에 벤투 감독은 테일러 주심에게 다가가 항의하다가 퇴장 조치를 받아 3일 열리는 포르투갈과 3차전에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됐다.

이날 벨기에와 크로아티아 경기는 추가 시간 4분보다도 일찍 종료 휘슬을 불었으나, 코너킥이 발생했거나 공격이 한참 진행 중이 아니었던 탓인지 양 팀 모두 특별한 항의는 하지 않았다.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0o719w1W1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