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김봉현 도피 도운 친누나 여권 무효화 요청

송고시간2022-12-01 18:12

beta

검찰이 김봉현(48)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친누나(51·미국 거주)의 귀국을 압박하기 위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를 요청했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전날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김씨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이같이 조치했다.

외교부가 김씨의 여권을 무효로 하면 미국 시민권 심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만큼 불가피하게 귀국을 택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김봉현 도주 당일 주거지 나서는 CCTV 공개
검찰, 김봉현 도주 당일 주거지 나서는 CCTV 공개

(서울=연합뉴스) 검찰이 '라임 사태'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48)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 당일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22일 공개했다. 사진은 도주 당일 집을 나서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2022.11.22 [서울남부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검찰이 김봉현(48)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친누나(51·미국 거주)의 귀국을 압박하기 위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를 요청했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친누나 김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전날 이같이 조치했다.

김씨는 미국에서 병원 등에 근무하면서 장기간 거주해 시민권을 취득하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가 김씨의 여권을 무효로 하면 미국 시민권 심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만큼 불가피하게 귀국을 택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다. 검찰은 김씨가 귀국하면 체포영장을 집행, 김 전 회장의 행방을 추적할 수 있는 단서를 확보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김씨는 동생의 도피를 도우려고 연예기획사 관계자 A씨, 자신의 애인 B씨, 김 전 회장의 애인 최모(31)씨 등을 텔레그램이나 카카오톡으로 김 전 회장과 연결해 준 혐의를 받는다.

김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A씨와 B씨는 지난달 20일과 21일 구속됐다.

재판 앞두고 도주한 '라임몸통' 김봉현
재판 앞두고 도주한 '라임몸통' 김봉현

(서울=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1일 오후 재판을 앞두고 전자장치를 끊은 채 도주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부근에서 김 전 회장의 전자장치가 끊어졌고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은 김봉현 전 회장. 2022.11.11 [서울남부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