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대치 끝 본회의 개의 불발…'이상민 해임안' 보고 못해

송고시간2022-12-01 18:04

beta

여야가 1일 개의 여부를 두고 대립하던 국회 본회의가 최종적으로 열리지 않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본회의 보고는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은 전날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했으며,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을 보고할 예정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박홍근, 오후 의총 후 김의장 만나 개의 압박…김의장, 수용 안해

與 주호영 "오늘 본회의 열리지 않는다" 공지…내일 다시 비상대기령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여야가 1일 개의 여부를 두고 대립하던 국회 본회의가 최종적으로 열리지 않게 됐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본회의 보고는 이뤄지지 못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본회의 개의 여부를 논의한 데 이어 오후에 각각 김 의장과 따로 만나 각 당 입장을 전달했다.

국민의힘은 김 의장에게 "처리할 안건이 없는 상황에서 (오늘) 본회의를 개의하면 안 된다"며 개의 불가를 주장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김 의장에게 "본회의 개의는 국회의장 결단에 따라 가능하다"며 오후 의원총회 직후 김 의장을 찾아가 강한 압박에 나섰다.

여야는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김 의장은 결국 민주당의 개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오늘 본회의는 개회되지 않는다"며 "앞서 공지했던 오늘 비상대기는 해제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내일(2일)은 긴급 의원총회 등 비상 상황에 대비해 국회 경내에서 비상대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전날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했으며,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을 보고할 예정이었다.

이어 2일 본회의에서 여당이 불참하더라도 다수 의석(169석)을 활용해 단독으로 해임안을 처리할 방침을 세웠다.

의장실 나오는 여야 원내대표
의장실 나오는 여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 2022.12.1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