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운수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정부가 파업원인"

송고시간2022-12-01 17:49

beta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대정부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의 진짜 원인은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이날 오후 삼각지역 14번 출구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일방적인 단체 협약 해지, 우회적 민영화 강행과 구조조정 등 공공부문의 부당노동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며 "이번 공동파업은 공공·운수·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이 함께 싸우고,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힘을 모으는 투쟁"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특히 정부가 11월 29일 화물연대본부 파업에 발동한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으로 시민사회 분노가 높아지고 있다"며 "공공운수노조의 대정부 공동파업에 대한 시민사회 연대도 강해지고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업무개시명령으로 시민사회 분노 높아져…연대 강화"

공공운수노조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
공공운수노조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12.1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대정부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의 진짜 원인은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이날 오후 삼각지역 14번 출구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일방적인 단체 협약 해지, 우회적 민영화 강행과 구조조정 등 공공부문의 부당노동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며 "이번 공동파업은 공공·운수·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이 함께 싸우고,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힘을 모으는 투쟁"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특히 정부가 11월 29일 화물연대본부 파업에 발동한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으로 시민사회 분노가 높아지고 있다"며 "공공운수노조의 대정부 공동파업에 대한 시민사회 연대도 강해지고 있다"고 했다.

공공운수노조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
공공운수노조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22.12.1 dwise@yna.co.kr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의료연대 본부, 24일 화물연대 본부의 파업이 시작된 데 이어 서울교통공사 노조, 철도노조, 교육공무직 노조 등 공공운수노조 산하 12개 단위 조합원 10만3천700여 명이 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공공부문 민영화 정책을 중단하고 이를 금지하는 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또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를 골자로 하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비롯해 원청의 안전 책임을 강화하는 방향의 법 제·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오봉역 철도 산재 사망사고와 같은 중대 재해 사건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약 3천 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들은 전쟁기념관 앞으로 이동해 '안전 파업 지지'를 주제로 촛불 문화제를 이어간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